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펜스 "北비핵화, 신뢰하되 검증할 것…대북제재는 유지"

송고시간2018/06/14 10:55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남침례교연맹 연설 "누구나 전쟁 일으키지만 용감한 자만이 평화 달성"

남침례교연맹에서 연설하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남침례교연맹에서 연설하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누구든 전쟁을 일으킬 수 있지만, 평화를 달성하는 데는 용기가 필요하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강력히 지지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초보수적 교단인 남부침례교연맹 연설에서 "우리 앞에는 할 일이 많다. 이는 미국인의 결의와 용기가 요구되는 힘든 과정일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에서 했던 이 언급을 상기시켰다.

또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말대로, 이번 회담에까지 왔다. 눈을 부릅뜨고서다. 그리고 회담은 직접적이고 정직하며, 도발적이고 생산적이었다고 여러분에게 보고할 수 있다"며 "그것은 대담한 단계의 결과를 낳았다. 거기서 북한 지도자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제 가능한 한 빨리 그 합의를 이행하기 위한 활발한 협상이 있을 것"이라며 "우리 행정부의 시작부터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정책을 바꿔 전략적 인내라는 것을 끝냈다. 대통령은 전례 없는 경제·외교제재를 하고, 한국과 유엔 등에서 강력한 말을 사용해 우리나라를 보호하고 동맹과 함께 하겠다는 미국의 결의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특히 "'힘을 통화 평화'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이 우리를 오늘 이 단계에 오도록 했다"며 "추가협상을 진행하면서 우리는 '신뢰하되 검증할 것'이다. 대통령의 말처럼 북핵이 더는 요인이 되지 않을 때까지 제재는 유지될 것이며 우리는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뢰하되 검증하라(trust, but verify)'는 말은 지난 1980년대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과 미·소 군축 정상회담을 했던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의 협상 신조로 유명하다.

펜스 부통령은 "여러 합의 가운데 한국전 참전용사의 아들인 나에게 매우 의미가 깊었던 것은 한국전에서 숨진 미군 실종자 5천여 명의 유해 송환 약속을 트럼프 대통령이 받아낸 점"이라며 "우리는 마침내 우리의 아들들을 집으로 데려올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4 10:55 송고

댓글쓰기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