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소개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
연합뉴스 로고가 있는 노트북에 다양항 매체 이름이 달린 코드가 연결되어있는 이미지
대한민국 뉴스의 허브 연합뉴스

연합뉴스는 국내외 뉴스를 실시간으로 전하는 대한민국 대표 뉴스통신사입니다.

국내 최대 규모인 570여명의 기자가 공정하고 균형 잡힌 보도를 위해 헌신합니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도 촘촘히 구축된 취재망은 1년 365일, 하루 24시간 쉬지 않고 가동됩니다.

연합뉴스가 생산하는 뉴스콘텐츠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스포츠 등 언론의 모든 취재 분야를 망라합니다. 뉴스콘텐츠의 생산규모도 글, 사진, 그래픽, 영상 등 하루 3천여 건을 웃돕니다.

이 콘텐츠는 국내 언론사 180여 곳, 포털 등 뉴미디어 120여 곳,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210여 곳, 민간기업 250여 곳에 공급됩니다.

국내외를 소통하는 '뉴스의 창'으로서 역할을 다하는 연합뉴스는 70개국 83개에 이르는 외국의 주요 뉴스통신사와 협정을 맺어 한반도의 소식을 전세계로 전파합니다.

연합뉴스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연합뉴스는 1980년 동양통신과 합동통신을 양축으로 시사, 경제, 산업 등 3개 특수뉴스통신을 통합해 '연합통신'으로 출범했습니다. '연합뉴스'라는 사명은 1998년 12월부터 사용했습니다.

연합뉴스는 2003년 '뉴스통신진흥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면서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 지정됐습니다. 이 법에 따라 '정보주권 수호', '정보격차 해소', '국민의 알권리 충족' 등 공적기능을 수행합니다.

연합뉴스의 소유구조 역시 이런 성격을 잘 반영하고 있습니다. 법에 따라 설립된 뉴스통신진흥회가 전체 지분의 30.77%를 보유한 최대 주주입니다. 나머지 지분은 KBS, MBC 등 공영 방송사와 중앙일간지, 지방일간지로 분산돼 있습니다.

개인들이 지분을 가진 사영 뉴스통신이나 유사 뉴스통신사들과 다른 차원의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이기 때문입니다.

불편부당한 뉴스로 한국 언론의 방향타 역할

2015년 말 기준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된 종합일간지는 374개, 각 시·도에 등록된 인터넷 매체는 무려 5천950개에 달합니다. 이들이 뉴스 경쟁에 나서면서 사실 확인조차 제대로 안 된 유언비어 수준의 기사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뉴스 소비자들의 혼란도 그만큼 커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는 뉴스의 홍수 속에서 한국 언론의 중심을 잡고자 합니다. 혼탁한 뉴스시장에서 신속·정확하고 불편부당한 뉴스로 한국 언론의 방향타 역할을 하고자 노력합니다. 이런 역할은 언론이 지나친 상업주의에 휘둘리지 않았을 때나 가능합니다.

연합뉴스는 공정하면서도 발 빠르게 의제를 설정해 올바른 여론을 형성하는 데 기여하고자 합니다. 국민이 미사여구와 자극적인 표현으로 호도된 여론에 휩쓸리지 않고 세상을 바로 볼 수 있도록 돕고자 합니다.

세계 10위권 글로벌 뉴스통신사로 도약

연합뉴스의 취재망은 단연 국내 최대 규모입니다. 570명의 취재인력은 국내 최대이고 약 60명의 해외취재인력 역시 여타 국내 언론사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하지만 일본의 교도통신이나 중국의 신화통신 등 주변국 대표 뉴스통신사와는 상당한 격차가 있습니다. 교도통신의 취재인력은 1천여 명으로 연합뉴스의 2배가량, 신화통신은 5천여 명으로 거의 10배에 달합니다. 교도는 36개국 45개 지역에 해외 취재인력 120명을, 신화통신은 세계 107개 지역에 약 500명을 파견 중입니다.

연합뉴스는 이런 간극을 극복해 중장기적으로 세계 10위권 경제대국 위상에 걸맞는 글로벌 뉴스통신사로서 도약하고자 합니다. 해외취재망을 확대하고 외국어뉴스와 지역취재망, 북한뉴스 등 공적기능을 강화해 외국 유수 뉴스통신사들과 역량을 겨루겠습니다.

모바일 시대를 앞서 갑니다.

연합뉴스는 하루 평균 3천 건이 넘는 방대한 뉴스콘텐츠를 다양한 멀티미디어 플랫폼에 제공해 국민의 알 권리를 증진시키고 정보격차 해소에 기여합니다.

특히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뉴스 수요가 많아지면서 모바일 플랫폼에 최적화된 영상뉴스 포맷을 제작해 뉴미디어 시장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카드뉴스를 비롯한 멀티미디어 영상·이미지 콘텐츠를 서비스하고 가상현실(VR), 빅데이터 등의 활용 역량을 높이고 있습니다.

놓쳐서는 안 될 국내 주요 현장이나 사건사고, 해외 토픽 등을 현장의 소리를 그대로 살려 생생하게 보여주는 [현장영상], 연합뉴스TV 리포트 중 이슈가 될 만한 뉴스를 가장 신속하게 전달해주는 방식인 [자막영상], 생활 속에 숨은 꿀 팁과 건강·생활정보를 전문가의 목소리로 전달하는 [하우투] 등 새로운 형식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국내 언론 중 매체 영향력 3위

연합뉴스는 한국 사회의 여론이 형성되는 과정에서 핵심축 역할을 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여론집중도조사위원회는 2016년 1월에 국내 언론사 중 연합뉴스의 영향력을 3위로 규정했습니다.

신문과 TV, 라디오, 인터넷뉴스 등 부분에서 각 매체 계열 언론사의 영향력을 합산했을 때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주축이 된 연합뉴스 계열의 영향력을 9.9%로 잡았습니다.

이는 KBS 계열(17.5%), 조선일보 계열(11.1%)에 뒤이은 수준입니다.

연합뉴스는 영향력이 점차 확대되는 인터넷뉴스 부문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고 있습니다. 인터넷뉴스 점유율이 18.6%로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쉽게 풀어보는 연합뉴스 Q&A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