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Question연합뉴스는 어떤 매체인가요?

Answer

연합뉴스는 뉴스통신진흥법에 지정된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뉴스통신사는 독자적인 취재 조직과 기반 시설을 갖추고 다양한 뉴스 콘텐츠를 신문, 방송, 인터넷 포털, 정부기관, 기업체 등에 제공합니다.

일반인에게 다소 생소할 수 있지만 언론계에서 뉴스통신사는 신문, 방송 못지않게 고유한 영역에서 중요한 기능을 수행하는 언론기관입니다.

'세계 3대 뉴스통신사'로 통하는 AP(미국), 로이터(영국), AFP(프랑스)를 비롯해 중국의 '신화', 독일의 'dpa', 러시아의 '이타르타스', 일본의 '교도' 등 보통 한 국가를 대표하는 뉴스통신사가 있는데 한국에서는 연합뉴스가 그런 역할을 합니다.

인터넷 이용이 일상화되기 이전에 뉴스통신사는 주로 신문, 방송에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그래서 뉴스통신사를 '뉴스의 도매상'으로 부르기도 했지요.

하지만 '뉴미디어 시대'가 활짝 열린 요즘 그런 영역 구분은 무의미해졌습니다. 포털, SNS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일반인도 거의 실시간으로 뉴스통신사 기사를 접하고 있으니까요.

Question국가기간뉴스통신사는 어떤 역할을 하나요?

Answer

공익을 위해 꼭 필요하지만 개별 언론사가 상시적으로 많은 인력을 투입해 생산하기 어려운 콘텐츠 영역이 존재합니다.

전 세계에서 발생하는 사건을 우리 시각으로 해석해 국내에 배포하는 국제뉴스가 대표적입니다. 해외 특파원이 많을수록 좋겠지만 개별 언론사는 비용상 한계로 대규모 인력을 배치하기 힘듭니다.

국내 현안을 우리의 관점이 담긴 외국어 뉴스로 작성해 해외에 배포하는 일도 ‘한국의 창(窓)’으로서 정보주권 수호 차원에서 필요하지만 이 역시 큰 비용이 수반됩니다.

국내의 지역 뉴스, 북한 뉴스, 재외동포와 다문화 가족 뉴스 등도 이런 유형의 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공익적 목적을 위해 필요한 분야의 콘텐츠를 생산하기 위해 2003년 제정된 뉴스통신진흥법은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제도를 두고 있습니다. 또 연합뉴스를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 지정해 정보주권 수호, 국민의 알권리 충족, 정보격차 해소 등 공익적 역할을 하도록 했습니다.

Question왜 연합뉴스가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역할을 맡았나요?

Answer

연합뉴스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지정 이전부터 공적 기능에 부합하는 콘텐츠 생산에 적합한 취재 조직을 보유하고 국내외에 광범위한 배포망을 갖고 있었습니다. 국내 최대 규모의 해외 취재망과 지역 취재망이 대표적입니다.

또 생산된 콘텐츠를 국내외에 배포하기에 연합뉴스만한 네트워크를 갖고 있는 언론사는 없습니다. 연합뉴스는 2015년 말 현재 국내 언론사 180여 곳, 해외 뉴스통신사 83곳, 민간기업 250여 곳,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210여 곳 등 900곳이 넘는 배포망을 갖고 있습니다.

따라서 연합뉴스를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 지정한 것은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뉴스통신진흥법이 2003년 국회에서 여야 만장일치로 통과된 것도 이런 분위기가 반영된 결과로 볼 수 있습니다.

당초 6년 한시법으로 제정된 뉴스통신진흥법은 2009년 정부 입법 절차를 거쳐 일반법으로 전환됐습니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 연합뉴스의 공적 기능 수행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Question연합뉴스가 받는 정부구독료는 어떻게 사용되나요?

Answer

연합뉴스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역할 등을 수행하면서 정부로부터 구독료를 받고 있습니다. 정부구독료의 90%는 ‘공적 기능 수행 보전금’이고 나머지는 정보이용료입니다.

공적 기능 수행 보전이라는 말은 국가 차원에서 필요한 ‘공공재’ 성격의 뉴스 콘텐츠를 연합뉴스가 대신 생산해 배포하는데 드는 비용을 정부가 보전해 주는 것입니다. 한 마디로 정부구독료의 대부분은 공적 기능 수행을 위한 콘텐츠 생산에 투입됩니다.

실제로 연합뉴스는 200명에 육박하는 해외(60여명)와 지방(140여명) 취재망을 갖췄으며, 60여명의 외국어 전문인력이 5개 유엔 공용어를 포함한 6개 언어로 국내 뉴스를 해외에 배포하고 있습니다. 또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북한 뉴스를 24시간 다루고, 재외동포와 다문화 뉴스를 전담하는 부서를 뒀습니다.

일반 언론사는 이런 식으로 조직을 운용해선 회사의 수익을 기대할 수 없기 때문에 쉽게 엄두를 내지 못합니다. 반면 연합뉴스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 기업 이익보다 공공 이익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그런 소명의식을 토대로 공적 기능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런 결과로 2015년 11월 코리아데이터네트워크가 한국 주재 외신기자 7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응답자의 76.0%가 가장 많이 이용하는 언론사 1순위로 연합뉴스를 꼽았습니다. 공동 2위인 타 언론사 응답률 7.0%와 비교할 때 연합뉴스의 역할이 얼마나 큰지 확연해집니다.

Question다른 나라도 정부가 뉴스통신사를 지원하는 사례가 있나요?

Answer

해외에서 정부가 그 나라의 대표 뉴스통신사에 예산을 지원하는 사례는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특히 비영어권 국가에서 이런 경우가 많습니다. 영미권의 글로벌 뉴스통신사에 맞서 자국의 관점을 담은 뉴스를 해외에 배포함으로써 정보주권을 지켜야 한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입니다.

대표적으로 프랑스의 AFP는 전체 매출의 40% 가량이 정부 예산입니다. “정부가 바스티유 오페라단 1년 예산 정도의 구독료로 프랑스를 전세계에 알리라는 것은 무책임하다”는 AFP의 호소가 설득력을 얻은 결과입니다.

스페인의 대표 뉴스통신사인 EFE와 이탈리아 ANSA 역시 정부 구독료를 지원받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헌법재판소는 2005년 다른 뉴스통신사가 제기한 소송에 대해 연합뉴스를 국가기간뉴스통신사로서 지정한 것이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다며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합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TOP
연합뉴스 SNS
  • twitter
  • facebook
  • gool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