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건강이 최고] 안구세정제도 과하면 부작용…"보호물질 훼손 주의"

이물질 제거에만 사용해야…눈 관리 기본은 '청결한 손'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미세먼지에 황사, 스모그, 꽃가루까지 극성인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이럴 때면 많은 사람이 호흡기질환을 먼저 떠올리지만, 사실 위험에 가장 먼저 노출되는 건 눈이다. 우리 인체기관 중 유일하게 점막이 밖으로 노출돼 있어 외부 자극에 민감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세먼지 전용 마스크를 착용해도 눈은 보호하기가 쉽지 않다. 이러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게 안구 세정제다.

현재 국내에서는 수입 제품과 국내 제품 등 모두 4종의 안구 세정제가 판매 중으로, 관련 시장도 점점 커지고 있다. 일본 제약회사가 개발해 국내에 수입 판매되고 있는 A 제품의 경우 일본에서 연간 400억원의 매출을 올린 데 이어 국내에서도 수입 첫해에 연매출 40억원을 기록했다.

안구 세정제는 요즘처럼 미세먼지와 꽃가루가 많은 날 외출 후 이물질 제거에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하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과도하게 사용하면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누네안과병원 제공=연합뉴스]

◇ 이물질 제거에만 사용해야…보호물질 훼손 땐 부작용 우려

누네안과병원 각막센터 이지혜 안과 전문의는 "안구세정제를 과도하게 사용하면 눈을 보호하는 물질들까지 씻겨나가면서 생각지 않았던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다"면서 "가급적이면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만 제한적으로 사용하고, 주기적인 안구 세척은 삼가는 게 좋다"고 권고했다.

이유는 이렇다. 우리의 눈 표면에는 눈물이 있어 눈꺼풀 운동을 윤활하게 한다. 눈물은 약 98%가 물(수막층)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외에도 눈물 증발을 막는 기름 성분(지질층)과 단백질 성분, 식염, 탄산나트륨, 인산염 등 200여종이 더 있다.

이 중 락토페린이나 라이소자임 같은 면역 단백질은 외부로부터 눈으로 들어오는 세균 침입을 막아주는 항균 작용을 한다. 또 눈의 여러 세포에 수분과 산소를 공급하고, 유해한 자극이 오면 이를 세척하고 희석해 주는 역할을 하므로 없어서는 안 될 성분이다.

그런데 안구세정제 등으로 안구를 무리하게 세척하면 눈에 꼭 필요한 성분들도 같이 씻겨 나갈 수밖에 없다. 특히 눈을 깜빡일 때는 눈물막의 제일 바깥층에 기름 성분이 제대로 형성돼야 눈물의 증발을 막을 수 있는데 안구 세척으로 이런 기름 성분이 없어지면 눈물의 증발이 빨라져 안구건조증이 유발되거나 악화할 수 있다.

또 안구건조증으로 눈 표면이 마르게 되면 그만큼 눈의 외부에 대한 보호기능이 약화하고 각막표면에 염증이 생기기 쉬워진다. 미생물이나 외부 이물질이 눈에 남아 있거나 각막표면에 달라붙게 되면 각막염이나 각막궤양, 알레르기 같은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A. 기름샘 배출구 위치, B. 아래 기름샘 배출구 세척 모습. C. 위 기름샘 배출구 세척 모습 [누네안과병원 제공=연합뉴스]

◇ 눈 관리 기본은 '청결한 손'…인공눈물도 재활용 금물

눈 관리의 가장 기본은 손을 항상 청결하게 하는 것이다. 지저분한 손으로 눈을 비비거나 만지는 일을 피해야 한다. 간혹 사용하고 남은 일회용 인공눈물을 눈꺼풀 세척용으로 재활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오히려 눈에 세균을 묻히는 격이 될 수 있으므로 쓰고 남은 인공눈물은 아까워하지 말고 버리는 것이 좋다.

가정에서 간단한 눈꺼풀 세척을 통해 눈물층을 안정화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눈꺼풀이라 하면 눈두덩이를 덮고 있는 피부 부분을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세척이 필요한 눈꺼풀 부위는 우리 눈의 기름샘 배출구가 위치한 아래, 위 눈꺼풀의 속눈썹 안쪽 부위를 말한다.

눈꺼풀 세척을 하기 전에는 먼저 따뜻한 수건으로 눈에 온찜질을 하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면 눈꺼풀 기름샘에 묻어있는 노폐물이나 기름샘을 막고 있던 분비물이 잘 녹아 나온다. 그다음 눈 주변에 살며시 압력을 가해 문지르며 마사지를 해주면 기름 분비가 좋아져 안구건조증에 많은 도움이 된다.

그 후 찜질과 마사지로 녹아 나온 노폐물을 깨끗하게 닦아주면 좋다. 노폐물을 깨끗하게 닦지 않으면 배출된 노폐물이 다시 굳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눈꺼풀 세척 때는 눈꺼풀 전용 세척 제품을 면봉이나 거즈에 묻혀 속눈썹 사이사이 기름샘 배출구 부위를 닦아주거나 흐르는 따뜻한 물에 눈을 살살 비비며 씻어주면 되는데 이때 각막이 긁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세척제로는 독성이 약한 베이비샴푸를 물과 1:10 비율로 희석해서 쓰거나, 농도 조절이 어렵다면 제품화된 세정제를 구매하는 것도 좋다.

이 전문의는 "시중에 판매 중인 세정제들의 경우 효과는 비슷하나 농도와 산도 첨가제 및 보존 방법 등에 따라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면서 "피부에 먼저 적용해본 후 발적이나 통증, 가려움증 등이 없다면 눈꺼풀에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26 08: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연합시론
더보기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