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명의에게 묻다] "어릴적 ADHD 평생 간다…'대화중 딴생각' 주증상"

소아 ADHD 50% 성인까지 이어져…"치료 놓치면 사회문제 유발"
성인 ADHD 85% 우울증·공황장애 동반…"조기 진단·치료 중요"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서울 강남에 사는 중학교 3학년 A군(15)은 언젠가부터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졌다. 공부보다 게임에 집중한 탓이다. 집에서는 가족과 거의 대화가 없어졌고, 사소한 일에 짜증을 내는 것은 물론 불쑥 욕을 하기도 했다. 학교 선생님은 수업 시간에 딴생각만 하고, 공부할 의욕이 하나도 없어 보인다며 사춘기가 온 것 같다고 했다. 집에서는 주변 정리나 시간 관리가 되지 않아 엄마가 일일이 챙겨야만 했다. 엄마는 "어릴 때부터 다소 산만하고 많이 꼼지락거린다는 지적을 받기는 했지만, 머리가 좋아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았다"고 떠올렸다. '크면 나아지겠지' 하는 생각에 그동안 병원도 멀리했다.

그런 엄마가 견디다 못해 A군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심리평가 결과 전형적인 ADHD(주의력 결핍·과잉행동장애)였다. 우울, 낮은 자존감 등의 정서적인 문제와 함께 주의력이 떨어진 상태였다. A군에게 약물치료를 시작했다. 이후 얼마 되지 않아 A군의 집중력이 눈에 띄게 좋아졌으며, 수업 태도도 개선됐다. 성적이 올라 성취감을 느끼면서 예전보다 게임 시간도 줄고 자기 관리가 가능해졌다. 자신감이 높아지면서 짜증도 줄었다. A군은 요즘 성실하게 고등학교 진학을 준비 중이다.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게티이미지뱅크 제공]

ADHD는 앞선 사례처럼 산만함, 주의력 결핍, 충동성, 과잉 행동 등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ADHD라고 하면 어린이만 앓는 질환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ADHD로 진단받은 어린이 중 70%는 청소년기까지, 50%는 성인까지 이어질 수 있다.

문제는 청소년과 성인의 ADHD가 소아 시기와 증상의 양상이 다르다는 점이다. 증상이 달라져서 병을 인지하지 못하는 만큼 방치되는 경우도 많다는 뜻이다.

국내 여러 연구에 따르면 소아 ADHD 유병률은 5.9∼8.5% 정도로 보고된다. 그러나 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통한 진단 유병률은 0.8%다. 이는 질환으로 진단될 수준의 증상을 보이는 아동 중에 실제 치료를 받는 아동이 10% 정도밖에 되지 않기 때문이다.

성인 유병률은 1.1% 정도인데, 다른 나라에서 성인 유병률이 아동의 절반 정도로 조사되는 것을 고려하면 우리나라 성인 ADHD도 아동의 경우처럼 제대로 파악되지 않는 것일 수 있다.

ADHD는 연령별 증상이 다르므로 아이가 커가면서 일부 증상이 나아졌다고 해서 임의로 치료를 중단하면 안 된다. 또 어릴 때 ADHD 증상이 없거나 약했어도 청소년, 성인기에 다른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를 개인의 성격 문제로 치부해서도 안 된다.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아동 223명과 정상군 아이들을 대상으로 피질 두께를 측정한 결과 주의력결핍 과잉행동 아이들은 대뇌 피질 최고 두께에 도달하는 나이가 7.5세인 반면 정상군 아이들은 10.5세로 3년 가량 차이가 났다. [미국 NIH 논문 발췌=연합뉴스]

ADHD는 아동기에 주로 과잉행동이 나타난다.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저학년 때는 수업 중 일어나 돌아다니고, 다른 아이에게 불필요한 말을 거는 등의 행동을 보인다. 학년이 올라가면서 점점 꼼지락거리기, 연필 등으로 혼자 장난치기와 같은 자잘한 행동으로 변한다.

이처럼 과잉행동은 나이가 들면서 점차 줄어드는 경향이 있는데, 대체로 청소년기나 성인이 되면 그다지 행동이 과하지 않다는 느낌을 준다. 그렇기 때문에 과잉행동만을 가지고 ADHD가 나아졌다고 오해해 치료를 중단하면 청소년, 성인 ADHD로 이어질 수 있다.

청소년기가 되면 과잉행동은 적게 나타나는 반면 충동성과 주의력 결핍이 부각된다. 충동성은 성급하고 위험한 행동, 불필요한 행동, 반항 등이 나타나 사춘기로 오해받기 쉽다. 이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통제가 불가능할 정도로 정도가 심하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성인은 과잉행동과 충동성이 없어지고 주의력 결핍이 주로 나타난다. 단순히 산만하고 집중하지 못하는 것을 넘어 할 일을 잊거나 물건을 자주 잃어버리고, 대화 중 딴생각을 하느라 다른 사람의 말을 놓치기도 한다. 계획을 잘 세우지 못하고 기한을 지키지 못하는 등 업무나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도 있다. 쉽게 화를 내고 충동적인 결정을 내리는 등 충동성이 계속 나타나기도 한다.

ADHD는 약물치료와 함께 나이에 따라 보조 치료를 병행한다. 특히 아동은 부모가 아동의 문제 행동을 조절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부모 훈련이 필요하다. 이 외에 사회성 증진 집단 치료, 학습치료, 인지행동치료 등의 보조 치료가 있다.

"우울증인줄 알았는데…" 성인 ADHD 82만명(CG)
"우울증인줄 알았는데…" 성인 ADHD 82만명(CG)[연합뉴스TV 제공]

ADHD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진 것이 없는데 유전적 요인, 임신·출산 시의 환경적 요인, 가정이나 사회 환경의 영향으로 인한 사회심리적 환경 요인, 독성 물질, 신경학적 이상 등이 위험 요인으로 언급되고 있다.

그러나 청소년, 성인 ADHD가 어린 시절에 겪거나 무심코 지나간 ADHD의 연장선에 있는 건 분명하다. 따라서 연령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ADHD의 증상을 이해하고 임의로 치료를 중단하거나 대수롭지 않게 지나치지 않아야 한다.

그중에서도 성인 ADHD는 다른 공존질환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한 보고에 의하면 성인 ADHD 환자의 85%가 우울증 등 기분장애, 공황장애 등 불안장애, 알코올이나 약물 오남용 등을 경험한다고 한다. 또 우울증으로 정신건강의학과를 방문한 성인을 대상으로 '성인 ADHD 자가 보고 척도(ASRS) 증상 체크리스트'를 사용해 조사한 결과 55.7%가 ADHD 의심 증상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처럼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한 성인 ADHD 환자는 다른 정신 질환을 겪을 위험이 크고 학업 중단, 실직, 대인관계 문제 등 여러 문제를 일으키기 쉽다. 청소년, 성인 ADHD를 단순히 개인의 성격 문제로 치부하지 말고 국가와 사회에서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기울여야 한다.

김은주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연합뉴스]

◇ 김은주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스탠퍼드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과에서 연수했다. 현재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소아청소년 정신의학 분야 진료를 맡고 있으며, 대외적으로는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교육수련위원회, 학술 위원회에서 활동 중이다.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9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연합시론
더보기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