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신중현 "우리의 록음악 해외가 인정했다"
美 펜더, 아시아뮤지션 최초 신중현에 기타 헌정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검정색 새틴 정장을 차려입은 71살의 노신사는 자신을 위해 만들어진, 세계에서 단 하나뿐인 기타를 잡으며 어린 아이같은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록음악의 대부'인 기타리스트 신중현(71)이 15일 서울 신사동 제지마스에서 세계적인 미국의 기타전문회사 펜더(Fender)의 리처드 맥도널드 글로벌 마케팅 부사장으로부터 아시아 뮤지션으로는 처음 기타를 헌정받았다.

   취재진의 요청에 시연을 한 신중현은 의자에 오른쪽 발을 올리고 기타 줄을 몇번 튕기더니 이내 눈을 지그시 감고 행복한 표정으로 '미인'을 연주했다.

   펜더는 자사의 기타를 애용하며 전설적인 음악을 남긴 음악인을 선정해, 단 한명의 마스터 빌더(Master Builder)가 만든 맞춤형 기타를 헌정하는 '펜더 커스텀숍 트리뷰트 시리즈(Fender Custom Shop Tribute Series)'를 진행해왔다. 지금껏 에릭 클랩튼, 제프 백, 잉베이 맘스틴, 스티비 레이본, 에디 반 헤일런 등이 기타를 헌정받았다
이날 신중현이 받은 기타는 스크래치가 있는 빈티지 풍의 검정색 바디와 단풍나무로 된 넥으로 구성된, 마스터 빌더 데니스 갈루즈카의 작품. 지판에는 신중현의 사인, 감사와 존경의 뜻이 담긴 '트리뷰트 투 신중현'이라는 글씨가 새겨져 있었다.

   신중현은 마스터 빌더에게 새 것보다 기타가 자신과 같은 인생을 가는 느낌이 들도록 '50여년 내 음악 역사를 기타로 표현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이날 기타를 받아든 신중현은 "꿈 같다. 영광이다"는 말을 여러차례 반복했다.

   그는 "록음악은 현대 문화를 이끌어가는 음악"이라며 "오늘날의 유명한 기타 회사가 우리의 록음악을 인정했다는 의미다. 우리의 대중음악 수준이 세계적인 수준이라는 걸 알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가 펜더 기타를 처음 알게 된 건 1950년대 중반. 그는 "이름도 없는 기타를 구입해서 미8군 오디션을 보면서 연주했다. 이때 누군가 펜더 기타를 내 앞에서 치길래 '난 언제 저런 기타를 만져보나'하고 부러웠다. 오늘날 좋은 기타를 갖게 된 건 정말 꿈"이라고 말했다.
또 "펜더는 진실한 기타"라며 "주면 주는데로 받는 기타다. 내가 슬프면 슬픈 음악이 나오고 즐거우면 즐거운 소리가 나오는 솔직한 기타다. 악기 중의 명기(名器)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중현은 남은 인생 동안 펜더 기타에 맞는 기타 음악을 만들고 싶다고 했다. 이 기타를 받은 것은 자신의 힘보다 대한민국 음악인들, 대중음악 팬들이 자신의 음악을 들어준 덕택이라고도 말했다. 더불어 이제 인생에 여한이 없는 만큼, 자신의 몸이 다할 때까지 기타의 진가를 표현하고 아름다운 소리를 들려주고 싶은 마음이라고 웃었다.
이날 참석한 리처드 맥도널드 부사장은 "한국에서 로큰롤 정신을 널리 알린 신중현 씨에게 기타를 증정하게 돼 기쁘다"며 "그가 독학으로 뛰어난 실력을 갖췄으며 그로인해 펜더 기타가 유명해졌다는 사실을 알고 큰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신중현의 아들인 기타리스트 신윤철을 비롯해 신촌블루스의 엄인호, 신촌블루스 전 멤버 이정선, 블루스 기타리스트 김목경, 자우림의 이선규, 노브레인의 정민준 등 국내 선후배 기타리스트들이 모여 축하했다.

   김목경은 "펜더의 기타 헌정은 한 뮤지션의 영광이 아니다"며 "한국 록음악을 해외에서 인정한 것 같아 뿌듯하고 부럽다"고 말했다.

   더불어 펜더는 이탈리아, 독일,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네번째로 신사동에 '팬더 커스텀 숍 쇼룸'을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곳에서는 커스텀 숍 제품들을 직접 둘러볼 수 있으며 기타 맞춤 제작을 위한 상담도 받을 수 있다.

  


mim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9/12/15 13:59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