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김동건 아나운서, 7년만에 '가요무대' 복귀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김동건(71) 아나운서가 7년 만에 KBS 1TV '가요무대'로 돌아온다.

   KBS는 김 아나운서가 내달 17일 방송을 통해 '가요무대'에 복귀한다고 30일 밝혔다.

   1985년 11월 '가요무대'의 3회 방송부터 마이크를 잡았던 김 아나운서는 2003년 6월16일까지 18년간 832회를 진행했다.
그러다 KBS가 2003년 MC의 세대교체를 추진하면서 '가요무대'를 떠났으며 이번에 '가요무대'의 25주년을 맞아 7년 만에 돌아오게 됐다.

   그동안은 전인석 아나운서가 바통을 이어 이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가요무대'의 유찬욱 PD는 "'전국노래자랑' 하면 송해 씨가 떠오르듯, 김동건 아나운서는 '가요무대'의 아이콘과 같은 존재"라며 "많은 분이 김 아나운서의 구수한 말솜씨를 다시 듣고 싶어해 25주년을 맞아 다시 모셨다"고 밝혔다.

   김동건 아나운서는 "'가요무대'를 통해 절 다시 보고 싶어하는 시청자들이 계시다기에 고마울 따름"이라며 "그동안 프로그램을 잘 진행해준 후배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7년 만에 돌아가는 무대라 첫 녹화 때 뭐라고 말해야 할지 참 고민"이라며 "아무 일도 없었던 듯이 똑같이 진행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새로운 각오를 말하기도 쑥스러울 것 같다. 녹화를 앞두고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들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4/30 18:12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