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범어사 방화피의자는 암자 40대 기거 신자(종합)
범어사 방화용의자 긴급체포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범어사 천왕문 방화사건의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정용환 금정경찰서장이 17일 오전 금정서에서 피의자 검거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지방기사 참조 >>2011.1.17 wink@yna.co.kr

"궂은 일 도맡아하고 불사현장 투입..개인적인 불만에 불질러"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범어사 천왕문 방화사건은 같은 절 암자에 기거하는 40대 신자의 소행인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17일 범어사 천왕문 화재의 방화 피의자 이모(43)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씨가 범어사의 말사인 모 암자의 기거 신자 신분으로 확인됨에따라 천왕문 방화자는 수사 초기부터 경찰이 무게를 둔 내부 소행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암자에서 기거하며 궂은 일을 도맡아했고 지난 2009년 10월부터 6개월간 강원도 홍천 모 암자 불사현장에 몸이 아픈데도 노동일을 가게 돼 건강이 더욱 악화된 데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이씨는 또 자신의 병세가 지난해 '일제시대 잔재'라는 비난을 받아온 범어사 보제루(普濟樓) 해체.복원 작업으로 더욱 안좋아졌다고 믿는 등 개인적인 불만 때문에 천왕문에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

   천왕문 방화 당일인 지난달 15일 오후 2시께 이씨는 금정구 남산동 모 페인트점에서 시너 4통을 구입해 택시를 타고 암자에 도착해 숨겨놨고 오후 10시께 이 가운데 시너 2통을 천왕문 바닥과 사천왕상에 뿌리고 1회용 라이터로 불을 붙인 뒤 도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잿더미로 변한 범어사 천왕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범어사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나면서 전소된 천왕문이 16일 잿더미로 변해 버렸다. 경찰은 사찰 폐쇄회로TV에 찍힌 남자를 유력한 방화 용의자로 보고 현상금 1천만원에 공개 수배했다. << 지방기사 참고 >> 2010.12.16. ccho@yna.co.kr

   경찰조사 결과 이씨는 범행 전 3일에 걸쳐 범어사 경내를 돌며 CCTV 위치까지 파악했으며 지난달 9일과 10일 범어사 뒷산인 금정산에 두차례에 걸쳐 산불도 지르고 14일 밤엔 보제루 옆 종루에 침입, 커터칼로 법고를 찢기도 했다.

   경찰은 천왕문 방화 후 범어사 일대의 CCTV 51대 영상자료를 확보, 이씨의 걸음걸이, 인상착의 등을 분석해 피의자로 특정했다.

   이씨는 지난 1990년대 범어사 암자에서 기거하다 2008년 잠시 암자를 떠났다 다시 돌아왔고, 2009년 10월부터 6개월간 강원도 암자 불사현장에서 일한 뒤 범어사에서 생활해왔다.

   경찰은 애초 지난달 19일 용의선상에 올려놓은 이씨를 불러 조사했으나 부인하자 다시 보강수사를 거쳐 15일 오후 이씨를 불러 범행일체를 자백받고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동기를 추궁하는 한편 공범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wink@yna.co.kr

실버라이트 설치하기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1/17 10:33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