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21일 부산 해운대서 知性의 파티 'TEDx Busan'
'공생공감(共生共感)' 주제로 강연 콘서트 진행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지적인 자극과 신선한 감동을 주는 강연 콘서트 'TEDx Busan'의 두 번째 이벤트가 21일 부산 해운대 시청자 미디어센터에서 열린다.

   TEDx는 세상을 바꾸는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세계적인 콘퍼런스인 TED(Technology, Entertainment, Design)를 본떠 지역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비영리 지식나눔행사다.

   지난해 12월 부산 최초의 TEDx 행사인 TEDx Busan이 '바다와 함께 살아가다(Living with the Ocean)'는 주제로 열린 데 이어 두 번째 자리가 마련된다.

   '공생공감(共生共感)'이란 슬로건을 내건 두 번째 행사에서는 다양한 방식으로 '나눔'을 실천하는 발표자를 초청해 '나눔'으로써 일궈야 할 미래는 어떤 것인지에 대해 아이디어를 공유한다.

   최초의 민간 여성 통계청장인 이인실 청장이 '사회복지에서 통계의 역할'에 대해, 일본전문여행사 여행박사 신창연 대표가 '즐거운 회사를 만드는 방법'에 대해 발표한다.

   또 부산 국제어린이영화제 김상화 집행위원장이 '영상세대 어린이 교육'을, 생태주의 퍼포먼스 그룹 노리단의 안석희 대표가 폐자재를 이용해 악기를 만든 경험을, 반여고등학교 장남희 교사가 창작물의 공유와 저작권 문제를 풀어놓는다.

   딜라이트 김정현 대표는 '청년 사회적 기업가의 꿈'을, 흙건축연구소 아끼테르 신근식 대표는 '제3세계의 주거환경 개선'에 대해, 착한지구인컴퍼니 이현정 대표가 '부산 동구에서 커뮤니티 비즈니스를 한 경험'을 이야기한다.

   TEDx Busan 참가 신청은 9일 홈페이지(http://www.tedxbusan.com)를 통해 시작된다. 신청자 중 선발된 100명만이 직접 행사장에 들어가 TEDx 행사를 즐길 수 있다. 행사에 참석하지 못하면 온라인 동영상을 통해 강연을 들을 수 있다.

   TED는 'Ideas Worth Spreading(퍼뜨릴 만한 가치가 있는 아이디어)'라는 슬로건 아래 세계적인 전문가와 실천가들이 모여 그들이 가장 열정을 쏟아왔던 것들을 발표하고 공유하는 비영리 콘퍼런스다.

   기술(Technology), 오락(Entertainment), 디자인(Design)뿐 아니라 다양한 범지구적 이슈를 토론하며 더 나은 미래를 모색하고 있다. 빌 게이츠와 앨 고어, 제인 구달 등 유명인사와 석학들이 TED의 연사로 출연했다.

   TEDx는 지역에서도 TED와 같은 경험을 공유하고,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좀 더 효과적으로 퍼뜨리고자 조직된 프로그램이다. 지역에서 독립되어 자발적으로 이루어진 행사를 TEDx 라 부르며, 이때 'x'는 독자적으로 조직된 행사를 뜻한다.

   TED가 2009년 4월 TEDx 브랜드를 발족한 이후 2011년 3월까지 전 세계에 1천500여회의 TEDx 행사가 열렸다. 우리나라의 TEDx는 50여개에 달한다.

   sj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5/04 14:32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