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생수공장 주변에 구제역 매몰지 조성"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경기도 지역 4개 생수 제조업체 공장 주변에 구제역 감염 가축 매몰지가 32곳 들어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7일 시민환경연구소에 따르면 경기도 포천시와 연천군 일대 생수공장 4곳 주변의 구제역 매몰지 실태를 조사한 결과 32곳이 조성된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각 공장 인근에 빗물과 지하수 등이 모이는 집수구역 안에 적게는 2곳에서 많게는 21곳까지 매몰지가 만들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포천에 있는 A업체 집수구역에는 21개 매몰지가 설치됐으며 이곳에는 구제역에 걸린 젖소 등 가축 1만1천300여마리가 묻힌 것으로 조사됐다.

   포천에 있는 B업체와 C업체도 집수구역 내 각각 6개와 3개의 매몰지가 조성돼 1만마리 이상이 묻혔으며 연천 소재 D업체 주변 매몰지 2곳에도 3천700여마리가 묻혔다고 연구소는 밝혔다.

   연구소는 "매몰지에서 나온 침출수가 지하수를 통해 생수공장 취수정으로 흘러들어 소비자의 입까지 전달될 우려가 있다"며 "생수공장 주변 매몰지에 대한 대대적 전수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2월 미래희망연대 김을동 의원실도 경기도 지역 생수업체 14곳 주변을 현장조사한 결과 한 공장 주변에서만 구제역 가축 매몰지 37곳이 발견되는 등 생수 안전성이 우려된다고 밝힌 바 있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5/07 09:48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