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박범신 "자본주의 이면의 폭력성 전하려 했다">
신작 '나의 손은 말굽으로 변하고'를 출간한 소설가 박범신
(서울=연합뉴스) 소설가 박범신씨가 자본주의 문명 이면에 숨은 폭력성을 다룬 신작 '나의 손은 말굽으로 변하고'를 출간했다. 2011.6.22 << 문예중앙 제공 >>

39번째 소설 '나의 손은 말굽으로 변하고' 출간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멋진 사람들이나 번지르르한 카페도 사실은 모두 가짜가 아닐까요. 자본주의 사회는 그냥 구조에 불과할 뿐 사실은 위험한 게 늘 우리 가까이에 있다는 느낌을 폭력이라는 코드를 통해 전달하고 싶었어요."
'풀잎처럼 눕다' '겨울 강 하늬바람' 등 여러 소설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폭력이라는 소재를 다뤄 온 소설가 박범신(65) 씨가 이번에는 자본주의 문명 이면에 숨어 있는 폭력성에 주목했다.

   오는 25일 출간하는 장편소설 '나의 손은 말굽으로 변하고'(문예중앙 펴냄)를 통해서다.

   박씨는 22일 출간에 맞춰 마련한 간담회에서 "한 재벌가가 돈을 주고 사람을 때린 사건을 보고 무척 큰 충격을 받았다"며 "쾌락을 위해 돈을 주고 사람을 향해 야구 방망이를 휘두르는 시대에 내가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설을 기획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나는 이번 소설에서 스무 명이 넘는 사람을 죽였다"는 박씨의 말처럼 소설은 강도 높은 폭력이 전편을 지배한다. 리얼리즘에 토대를 뒀지만 이야기를 풀어가는 장치들은 환상적이고 비현실적이다.

   소설의 주요 무대는 '샹그리라'라는 5층짜리 원룸 건물이다. 교도소에서 출소해 노숙자로 떠돌던 주인공 '나'는 이 건물의 관리인으로 고용된 뒤 비밀스러운 공간에서 기괴한 경험을 하게 된다.

   샹그리라에 사는 인물과 그들이 벌이는 행태는 자본주의 문명의 야수성과 잔혹성을 드러낸다. 샹그리라의 주인이자 그 도시를 어둠 속에서 지배하는 '이사장'은 폭력과 악의 화신이다.

   '나'는 이사장의 비정한 행각을 접하고 잔인함을 깨달아가면서 기이한 일을 겪는다. 손바닥에 숨었던 '말굽'이 모습을 드러내고 걷잡을 수 없이 자라나 끔찍한 살인을 잇따라 저지른다.

   박씨는 "소설의 제목은 미국 시인의 작품을 읽다가 우연히 접한 구절에서 따왔다"며 "애초에는 손에서 말굽이 생긴다는 소재를 구상하지는 않았다. 나중에 실제로 말굽이 생기게 하자는 생각이 들었고 곧 쉽게 구성도 이뤄졌다"고 소개했다.

   소설 속 나는 이해할 수 없는 폭력을 거듭하다가 잊혀진 기억을 회복하면서 샹그리라의 눈먼 안마사 여인이 목숨을 버려도 좋을 만큼 사랑했던 소녀 여린이라는 것도 알게된다.

신작 '나의 손은 말굽으로 변하고'를 출간한 소설가 박범신
(서울=연합뉴스) 소설가 박범신씨가 자본주의 문명 이면에 숨은 폭력성을 다룬 신작 '나의 손은 말굽으로 변하고'를 출간했다. 2011.6.22 << 문예중앙 제공 >>

   곧이어 이사장이 과거에 저지른 충격적인 사건도 드러나고 나는 '악의 수렁'에서 여린을 지켜내고자 결단을 내리게 된다.

   여린은 타락한 세계와 어울리지 않는 순수한 존재이자 생명의 근원으로, 소설은 구원이 존재하지 않는 세계에서 존재의 근원으로 회귀하고자 하는 갈망을 전한다.

   박씨는 "이 소설이 자본주의의 폭력성이라는 범주 아래에 완전히 묶이지 않기를 바란다"며 "존재론적인 문제, 인간 근원의 문제, 폭력 구조의 문제 등 다양한 의미로 소설을 읽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소설은 197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한 박씨의 39번째 작품이다.

   그는 "39편의 장편 소설을 썼지만 나는 소설 한 권을 마친 느낌"이라면서 "지난 1년 반 동안 장편 소설 3권을 썼는데 앞으로도 이 질주를 멈출 수는 없을 것 같다. 머릿속에 쓰고 싶은 게 항상 넘친다"고 의욕을 불태웠다.

   한편, 1991년부터 명지대 문예창작과에서 후학을 가르치는 박씨는 오는 8월 정년 퇴임하면서 교편을 내려놓는다.

   박씨는 "아버지 노릇, 선생 노릇, 작가 노릇을 하며 내 인생을 3가지로 살아왔다"며 "7월 막내아들이 결혼하고 8월 정년 퇴임하면 내 인생의 ⅔가 끝나는 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작가 노릇만 남았으니 좋은 문학이 최우선이라고 믿으며 살 수 있는 찬스가 온 것"이라며 "앞으로 10년 정도 열심히 써 볼 것이다. 쓰다가 순교하는 게 꿈"이라고 강조하며 환하게 웃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6/22 16:03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