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모란시장서 개고기 축제..식용 논란 재연 전망>
2010년 개 식용 금지 촉구 퍼포먼스(자료사진)

(성남=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식용견 사육 단체와 개고기 판매 상인들이 '개고기 축제'를 열기로 해 개고기 식용을 둘러싸고 찬반 논란이 재연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육견협회 영농조합법인과 성남모란시장 소(小)가축상인회는 다음달 1일 경기도 성남시 모란시장 내 민속공연장에서 '2011 개고기 축제'를 연다고 24일 밝혔다.

   행사는 국악 공연과 개회사, 기관장 축사, 대한육견협회 고문이자 한국식품영양학회장인 충청대 안용근 교수의 격려사, 결의대회, 시식회 등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주최 측은 행사 목적을 '보신탕과 식용견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불식시키고 삼복을 앞두고 지치고 허약해진 홀로 사는 노인들에게 보신탕과 닭죽을 대접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시중의 관심은 개고기 합법화에 모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개고기를 이용한 무술주(戊戌酒ㆍ무술년 개띠 해에서 차용해 개술이라는 의미), 불고기, 동그랑땡, 장조림 시음회와 시식회가 마련되고 순대, 족발, 찜 등 포장 샘플과 개기름 화장품 등 가공제품도 전시된다.

   또 1871년 프랑스에서 개고기를 파는 기록 삽화와 1910년 파리 개고기 정육점 사진을 전시하고 1871년 파리에서 발행됐다는 개고기 요리책의 음식을 만들어 선보인다.

   중국의 개고기 가공식품과 심장관련 질병을 예방한다는 홍보 자료도 준비했다.

   주최 측은 "동물보호단체들이 식용견을 항생제를 투여하고 더러운 곳에서 키우는 것으로 호도하는 것을 불식시키고자 위생적인 시설에서 기르는 사진과 영상을 제시하겠다"며 "애완견은 식용으로 쓰지 않아 식용견 양식장에서 기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한육견협회 최영인 사무총장은 나아가 "식용견은 연간 국내에서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 127만t의 3분의 1을 처리해 환경오염을 방지하기에 그만큼 식용견 양식업자에게 무상 지원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개고기 박사'를 자처하며 관련 책 여러 권을 펴낸 안용근 교수는 2002년 서울에서 개고기 가공식품 및 화장품 발표회를 갖고 2003년 충남 서천에서는 보신탕 축제를 열어 개고기 식용 반대 단체의 반발을 불러 일으킨 바 있다.

   동물사랑실천협회 박소연 대표는 "개고기를 먹고 안 먹고의 문제를 떠나 개고기 식용을 반대하고 반려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개고기 판매 자체가 논란이 되고 있다"며 "축제라니, 국내외적으로 망신거리가 될 것"이라며 축제 저지에 나서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kt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6/24 10:51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