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불교계-정부 화해무드 다시 급랭하나>
조계사 찾은 한나라당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지난 4월 19일 조계사에서 열린 상생과 화해 다짐 법회에서 법문을 듣고 있는 한나라당 불자회 의원들. 2011.4.19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 국내 최대 불교 종단인 조계종이 연등축제 문화재 지정 보류, 도로명 새주소 도입 등에 강력 반발하고 나서면서 지난해 말 템플스테이 예산 삭감 이후 모처럼 조성된 불교계와 정부 간 화해 분위기가 냉각 조짐을 보이고 있다.
조계종은 지난해 말 템플스테이 지원 예산이 삭감되자 정부와 여당 인사의 사찰 출입을 막고 정부·여당과의 대화마저 전면 거부했으나 지난달 초 대정부 관계 정상화를 선언했다.

   조계종은 정부·여당이 전통문화발전특별위원회를 발족하는 등 일련의 화해 제스처를 보내자 대화 거부 6개월여 만에 정부와 '화해'했다.

   하지만 최근 불교계의 최대 숙원이었던 연등축제의 문화재 지정이 보류된 데 이어 도로명 새주소 도입으로 불교 관련 지명이 하루아침에 무더기로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전통문화를 무시한 처사"라며 다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조계종은 특히 연등축제의 문화재 지정이 보류된 것과 관련, 19일 논평을 내고 주무 부처인 문화재청에 대한 불만을 공개적으로 표명했다.

   조계종은 "문화재청은 최근 연등회를 무형문화재로 지정하기 위한 심사 과정에서 미온적 태도로 일관해 결국 지정이 보류됐다"면서 "그 사유 또한 명확하지 않으며 납득하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또 정부와 한나라당이 템플스테이 등 전통문화 지원에 2천200억 원의 예산을 책정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과 관련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불교 봐주기' 주장에 대해서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조계종은 "문화재청은 즉각 문화재 예산 내역과 전통문화 관련 예산 내역을 밝혀 국민의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일부의 편협된 주장을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계종은 오는 29일부터 도입되는 도로명 새주소에 따라 사찰명을 딴 도로명이 일반 도로명으로 변경된 것과 관련해서도 "종교 편향적 조치"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측이 지난 14일 조계종을 방문, 협조를 구했으나 조계종은 정부 방침에 획기적인 변화가 없는 한 도로명 사용 중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조치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조계종은 현재 전국 사찰에 공문을 보내 불교 관련 지명뿐만 아니라 부적절한 새 도로명을 파악해 알려달라고 요청한 상태이며, 실상을 파악한 뒤 구체적인 대응 방침을 정할 계획이다.
그러나 불교계와 정부의 관계가 템플스테이 예산 삭감 때처럼 극단적인 상황으로 치달을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조계종이 '남'을 탓하기보다는 불교계 내부의 문제를 먼저 돌아보겠다는 '자성과 쇄신'을 종단 방침으로 전면에 내건데다 정부가 불교계에 화해의 제스처를 보내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와 다시 대치국면에 돌입하는 것이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실제로 조계종도 이날 논평에서 "정부는 물론 여당과 야당 등 정치권에서도 전통문화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해 전통문화의 올바른 계승 창달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는데 문화재청만이 변화의 움직임이 보이지 않고 있다"며 문화재청만을 문제 삼았다.
조계종 총무원 관계자는 "대정부 관계 정상화를 선언했을 때 밝혔듯이 정부와 일상적인 만남은 지속하되 전통문화에 대한 인식이 소홀한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계속 지적할 것"이라면서 연등축제의 문화재 지정이 보류된 데 대한 이날 논평도 "그 연장 선상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yunzhe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7/19 15:34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