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靑, `안철수 돌풍' 곤혹 속 예의주시>(종합)
질문 세례 받는 안철수
(서울=연합뉴스)성연재기자 = 10.26 재보궐선거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에 세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서대문 구청에서 열린 `2011희망공감청춘콘서트'에 참석, 취재진들의 질문세례를 받고 있다. 2011.9.2 polpori@yna.co.kr

`反與 성향' 내비치자 당혹감 보이기도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서울시장 보선 출마 가능성이 커지자 청와대도 그의 행보를 예의주시하기 시작했다.

   여야 정치권에 미친 충격파가 언제든 청와대에까지 이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청와대는 안 원장의 출마가 확정되지 않은 만큼 호들갑을 떨 필요는 없다는 기류 속에 말을 아끼고 있지만, 출마시 정치권에 몰고 올 파장에 대해서는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는 생각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안 원장이 5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반여(反與) 정치성향을 드러내면서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와의 연대 가능성까지 내비치자 다소 당혹해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그가 이명박 대통령의 `공정사회', `공생발전' 철학에 공감을 해온 데다 대통령 직속 미래기획위ㆍ국가정보화전략위 위원으로 참여하며 신성장동력 발굴에 앞장서는 등 국정운영에 협조적 모습을 보여왔다는 점에서 곤혹감은 더욱 커지는 듯 하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안 원장이 저렇게까지 얘기할 필요는 없는데, 너무 많이 나간 것 같다"면서 "평소 정치적인 인물이 아니었는데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번 추석 메시지를 통해 `공생발전'과 나눔의 철학을 국민 사이에 각인시킨다는 복안이었으나, 이미 `안철수 쓰나미'가 전국적 화제로 떠올라 추석 차례상을 점령할 것이란 분석이 많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안 원장이 실제 출마를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선 여전히 의구심을 지우지 못하는 시각도 적지 않다.

   과거에도 기성 정치권에 반하는 `신선한' 이미지로 인기를 끌었다가 막상 현실 정치권에 들어와서는 `거물'이 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기 때문이다.

   다만 안 원장의 불꽃 같은 인기가 쉽사리 사그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데 대해서는 대체로 동의하는 듯 하다.

   지난 1995년 첫 민선 서울시장 선거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무소속 출마했다가 고배를 마신 박찬종 전 의원의 전철을 언급하는 참모들도 있다.

   반면, 박 전 의원과 안 원장 사이에는 시대적 배경과 정치적 배경이 사뭇 달라 `평면비교'를 할 수 없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한 핵심참모는 "안 원장의 경우 사업으로 성공도 했고 네트워크와 세력도 나름대로 있는데다 젊은이들에게 인기도 높은 만큼 박 전 의원과는 다를 것이란 얘기가 많다"면서 "거품인지 아닌지는 조금 더 봐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9/05 20:33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