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北대풍, 현대아산에 금강산자산 협의처리 제안
"현대아산 재산 일방적 처리 않는다"
"中투자자, 남측 금강산자산 매각요청 쇄도"

(베이징=연합뉴스) 인교준 차대운 특파원 = 북한측 외자유치창구인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이 현대아산의 금강산 자산에 대한 일방적 처리는 있을 수 없다면서 협의 처리를 제안했다.

   조선대풍국제투자그룹의 박철수 총재는 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측의 금강산국제관광특구법에 따라 개인 사유재산 보호가 명시돼 있으며, 이 때문에 현대아산의 금강산 자산은 무슨 일이 있어도 당사자 간에 서로 협의해서 처리돼야 한다"면서 이런 입장을 밝혔다.

   박 총재는 실제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2일까지 금강산특구 시범여행 과정에서 여행단이 온정각 등 현대아산의 금강산 자산 방문을 요청했으나 현대아산과의 협의가 없는 상태에서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조선대풍그룹은 북측 정부로부터 금강산 특구 개발과 관련해 위임을 받은 상태"라며 "정치적인 문제가 배제된 금강산 특구의 경제개발에 대해서는 조선대풍그룹이 통로이기 때문에 현대아산에 금강산 자산 협의 처리를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현대아산이 금강산 내의 해당 자산을 지속적으로 운영하든, 아니면 임대 또는 매각하든 간에 선택은 현대아산의 몫"이라며 "그와 관련해 논의하자는 게 조선대풍그룹의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박 총재의 이런 제의는 북측이 금강산국제관광특구법을 선포하고나서 현대아산의 금강산 자산에 대해 일방적인 몰수후 매각 방식까지 거론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실제 금강산특구법 선포후 북측 당국에 현대아산의 금강산 자산을 포함한 남측 자산을 매입하겠다는 중국 기업체와 개인 투자자들의 제의가 잇따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투자자들은 북측 당국이 해당 자산을 임의 처분해 헐값에 넘겨달라고 주문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특히 금강산 관광이 본격화되면 큰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되는 금강산 내 골프장 매입 의지를 밝힌 투자자가 이미 6∼7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골프장은 현대아산도 일부 지분을 갖고 있다.

   그러나 조선대풍그룹의 현대아산 금강산 자산 협의 처리 제안에 의문을 표시하는 시각이 적지 않다.

   우선 지난 7월 25일 신규 금강산 사업자로 선정된 미국 뉴욕의 한국계 무역회사인 미주조선평양무역회사가 금강산관광특구지도국과 계약을 체결했다는 점에서 조선대풍그룹이 '대표성'이 있는 지에 대한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아울러 조선대풍그룹이 현대아산에 금강산 자산을 협의처리하자고 제안하면서도 정치적인 부분은 배제하고 경제적 논의로만 해결하자고 한데 대해 본질을 비켜가는 제안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당사자인 현대아산 측은 현재로선 조선대풍그룹으로부터 공식적으로 제의를 받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현대아산 측은 자사의 금강산 독점권을 북측의 금강산특구법이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는 입장이어서 조선대풍그룹과의 협의가 시작되더라도 접점 찾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박 총재는 이어 "현재 추진중인 금강산 특구개발은 60㎢에 달해 현대아산의 기존 자산 범위 밖의 넓은 지역이 포함돼 있다"며 "그 때문에 현대아산 이외의 다른 남측 기업과도 개발 투자를 협의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박 총재는 지난 금강산특구 시범여행단에 투자자들은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이들을 상대로 이달 말에 제2차 시범여행이 실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 총재는 "일반인을 상대로 한 라선-금강산 특구 관광에 이미 600여명이 예약을 마쳤다"며 "다음달 하순께 일반인 관광이 첫 시작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측은 일반 관광객에게는 라선-금강산 구간에 9천t급의 만경봉 92호를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만경봉 92호는 1992년에 건조돼 400여명의 관광객 승선이 가능하며, 지난 시범여행에 투입된 5천t급의 만경봉호보다 규모와 시설이 상대적으로 낫다.

   이런 가운데 통일부와 외교통상부, 기획재정부, 법무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의 관계자들로 구성된 금강산 재산권 문제와 관련 정부 대책반 회의가 이날 개최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kjihn@yna.co.kr
setuz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9/06 10:08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