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송영선 "정전, 北소행" 주장 번복 해프닝>(종합)
미래희망연대 송영선 의원 (자료사진)

네티즌 비판쇄도에 "성급한 분석이 만들어낸 실수" 물러서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미래희망연대 송영선 의원이 15일 전국적으로 발생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북한의 사이버테러에 의한 소행이라고 주장한 뒤 논란이 커지자 "성급한 분석으로 인한 실수"라고 사과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국회 국방위원인 송 의원은 이날 오후 7시께 자신의 트위터 글에서 "어제 인천공항 관제체제 혼란과 오늘 전국 도처의 순환 정전, 250개 신호등 체제 교란, 지역마다 휴대폰 장애 모두가 별개의 사고가 아니다"라며 "북한의 사이버테러에 의한 혼란 가능성이 거의 99.9 %이다. 농협 전산망 교란이나 2009년 7월의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교란과도 같은 성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네티즌 다수가 "전력은 쓰는 양에 따른 문제지 전산망 교란과는 접근 방법이 다르다. 상식이 있다면 이런 글을 못쓴다", "덕분에 잘 웃고 간다"며 거세게 비판하자 "제 분석의 문제점을 지적할 근거도 제시하지 않으면서 `또라이'라고 부르는 댁은 무엇이죠"라며 맞받아쳤다.

   그러나 네티즌의 비판이 쇄도하자 결국 두 시간 여 만에 트위터에서 "완전한 한전측 정보 확인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제가 파악한 정보 범위 내에서 올해 내 북한발 사아버테러가 있을 가능성에 대한 성급한 분석이 만들어낸 실수인 것을 인정한다"고 꼬리를 내렸다.

   한편 염명천 전력거래소 이사장은 이날 전국적으로 발생한 초유의 정전사태와 관련해 "이상 고온으로 전력 수요가 갑작스럽게 증가한 것이 원인"이라고 밝혔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09/15 22:26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