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美 월가 시위에 노조원 등 수천명 가세
월가 점령 시위
(AP=연합뉴스) 월가 점령 시위가 시작된 지 3주째인 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월가에서 각계 직능단체 노조원 등 수천명이 가세한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이날 맨해튼 남부 월 스트리트 인근 폴리 스퀘어에는 최소한 5천명의 시위대가 모여 월스트리트 방향으로 행진을 벌였다.

주최 측 "8천~1만2천명 참가"..시위 시작 3주만에 최대 규모

(뉴욕=연합뉴스) 주종국 특파원 = 월가 점령 시위가 시작된 지 3주째인 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월가에서 각계 직능단체 노조원 등 수천명이 가세한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이날 오후 5시께부터 맨해튼 남부 월 스트리트 인근 폴리 스퀘어에는 최소한 5천명의 시위대가 모여 월스트리트 방향으로 행진을 벌였다.

   시위대에는 기존 시위대 외에 미 최대 노동조합 조직인 산업노조총연맹(AFL-CIO)과 뉴욕시 교원노조, 자동차 제조업 노조, 운수노조 등 주요 직능단체 노조원들이 대거 가세해 월가 점령 시위가 시작된 이후 최대 규모를 보였다.

   특히 2만명 이상의 뉴욕 시립대 교수와 직원들이 참여하는 뉴욕 시립대 교직원단체 대표와 전국간호사연맹(NNU) 대표도 참가했다.

   시위 주최 측은 이 지역 참가자만 8천~1만2천명이 될 것이라고 추산했다.

   일부 시위대는 어린 자녀를 데려오기도 하는 등 시위는 물리적 충돌없이 평화적으로 진행됐다.

월가 점령 시위
(AP=연합뉴스) 월가 점령 시위가 시작된 지 3주째인 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월가에서 각계 직능단체 노조원 등 수천명이 가세한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이날 맨해튼 남부 월 스트리트 인근 폴리 스퀘어에는 최소한 5천명의 시위대가 모여 월스트리트 방향으로 행진을 벌였다.

   시위대는 북을 치면서 "미국을 구하라", "평등, 민주주의, 혁명" 등의 구호를 외쳤다. "우리는 (소득 대부분을 차지하는 1%를 제외한 나머지) 99%다"라고 소리치는 사람들도 있었다.

   경찰은 공공기관과 금융기관이 밀집한 주변 거리의 차량을 통제할 뿐 시위를 막지는 않았다.

   기존에 소규모 젊은이들이 주도하던 월가 점령 시위에 대규모 인원의 노조가 가세함에 따라 월가 시위가 다른 양상으로 발전할지 주목된다.

   직능단체 노조들은 조직적인 시위경험이 많아 기존에 산만한 경향을 보이던 시위대의 구호가 어느 한 방향으로 정리될지도 관심이다.

   교통노조 대표인 찰스 젠킨스는 이날 시위장에 임시로 마련된 연단에서 "미국은 뭔가 잘못돼 가고 있다"면서 "학생들이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에 나왔는데 일자리를 찾을 수 없다면 뭔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오리건 주에서부터 이 시위에 참가하기 위해 달려왔다는 켈리 웰스(26)라는 여성은 "더 많이, 더 힘차게, 더 대중적으로" 시위가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satw@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10/06 07:59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