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프라다 A급 짝퉁 명품 `알박기'로 日수출
정교한 가짜 명품
(서울=연합뉴스) 배정현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루이뷔통, 샤넬 등 600억원 상당의 가짜 명품가방 등을 만들어 국내외에 판매한 일당 11명을 검거하고 시가 16억원 상당의 가짜 명품을 압수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광역수사대에서 압수한 가짜 명품들을 공개하는 모습. 2011.10.19 doobigi@yna.co.kr

가방ㆍ지갑 10만개 불법 유통…22년 기술자 등 점조직 적발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9일 10만개에 가까운 짝퉁 명품을 국내에 유통시키거나 일본으로 밀수출한 혐의(상표법 위반 등)로 정모(43)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박모(46)씨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2005년 10월부터 최근까지 샤넬과 루이뷔통ㆍ프라다 등의 상표를 붙인 가짜 명품 가방과 지갑 9만9천여개(정품 시가 600억원 상당)를 중국에서 수입하거나 직접 만들어 이 가운데 9천600여개를 일본에 수출하고 나머지는 국내서 업자들에게 팔아 수십억원을 남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제습 시설까지 갖춘 초대형 물류창고를 갖춰놓고 짝퉁 가방과 지갑을 정식 수출품인 것처럼 선적용 상자에 담아 일본 수출품 사이에 끼워넣는 속칭 '알박기' 수법으로 밀수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최대 'A급 짝퉁' 명품 제조·밀수조직 적발
(서울=연합뉴스) 배정현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루이뷔통, 샤넬 등 600억원 상당의 가짜 명품가방 등을 만들어 국내외에 판매한 일당 11명을 검거하고 시가 16억원 상당의 가짜 명품을 압수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광역수사대에서 압수한 가짜 명품들을 공개하는 모습. 2011.10.19 doobigi@yna.co.kr

   이들은 짝퉁 가방을 실은 화물차를 주차장에 세워놓으면 선적업자가 가져가 물건을 배에 실은 다음 차량을 다시 가져다 놓는 등 철저히 점조직으로 운영됐고 통장 한 개 없이 현금으로만 거래해 정씨가 수금을 위해 일본에 한 달에 한 번꼴로 다녀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들은 영업을 더욱 확장하려고 경쟁관계에 있는 짝퉁 조직을 의류산업협회에 제보해 와해시키는 대범함을 보였다.

   경찰 관계자는 "제조책을 맡은 박씨는 22년 경력의 기술자로 진품과 거의 다름없는 A급 짝퉁은 주로 일본에 수출했다"고 말했다.

   tel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10/19 09:40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