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아름다운재단 모금액 좌파단체 지원"(종합)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자료사진)

홍준표 "해외여행 경비도 협찬받았는지 해명해야"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는 20일 "아름다운재단의 회계보고서를 보면 100억원에 가까운 돈이 좌파단체로 갔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2008년 촛불사태 단체를 지원하는 (아름다운재단) 자금이 50억원 나갔다. 129억원 정도 모금한 돈에서 100억원 정도가 그때 집행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올해 8월 기준으로 기금 모금액은 984억4천만원으로, 200개 기금으로 모금했는데 단 한 번도 서울시나 행안부에 신고한 것이 없다"면서 "(재단의) 기본재산도 428억원이다. 이게 무슨 시민단체냐, 재벌단체지"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아름다운재단이 축적된 돈으로) 부동산에도 투자했다"며 "토지에 40억원 가량 투자하고 이런 식으로 기금 운용하면서 정부 감시는 전혀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원순 후보는 제가 알기로 해외여행을 수없이 다녔다고 했다. 어떤 사람 얘기를 들으면 100여개 도시 여행을 다니면서 그 도시의 특징을 연구했다고 한다"며 "아름다운재단 설립 이후 해외여행 몇 번 다녀왔는지, 해외여행 경비는 자기 소득으로 해결했는지 그것도 협찬받았는지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민주당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반대에 대해서는 "정작 체결 당사자가 나서서 반대하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익균형이 깨졌다고 하는 것은 자동차 세이프가드 문제다. 그 문제도 업계에서 조금 이익균형이 깨졌지만 그 정도는 받아들이겠다는 것 아니냐"면서 "아무 문제 없다는 것을 야당이 부풀리고 있다. 반미주의자들이 책동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황우여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시민단체가 시민단체라는 이름을 유지하고 국민으로부터 의미 부여를 받은 것은 정치단체가 아니기 때문"이라며 "그런 단체는 청렴성을 강조하고 정치적 단체와는 일정한 거리를 둬야 하는 것이 대원칙"이라고 밝혔다.

   황 원내대표는 "최근 시민단체란 이름을 쓰면서 사실은 미래의 정치단체, 정당을 꿈꾸고 행동하는 시대조류에 대해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10/20 10:05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