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홍준표 "내년 공천서 판ㆍ검사 출신 줄일 것"
"현장 치열함ㆍ서민 아픔 몰라..도움 안 돼"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는 31일 "17대 총선 공천심사를 하면서 한나라당에 판ㆍ검사 출신이 너무 많이 들어왔다"며 "내년에는 판ㆍ검사 출신을 대폭 줄이려고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저녁 서울 홍대앞 한 맥주집에서 20대 대학생들과 `청년 공감 타운미팅'이라는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국회의원이 되려는 학생을 위해 조언해달라는 한 참석자의 질문에 한나라당 의원의 23.1%가 판ㆍ검사 출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의 발언은 내년 18대 총선의 공천에서 법조인 출신을 최대한 줄이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는 "한나라당이 17대 공천 심사를 할 때는 당에서 일절 지원하지 않고 자신의 돈으로 선거를 치르고, 자생적 능력을 가진 사람이 판ㆍ검사 출신 뿐이라고 해서 제가 영입했다"며 "그런데 이들이 당에 들어와 제대로 한 게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밑바닥부터 검사를 했기에 덜한데 판ㆍ검사 출신은 현장의 치열함, 서민의 아픔을 모르고 자신이 잘났다는 사람이 많다"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10/31 20:03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