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與, `선관위 홈피공격' 악재에 대책 부심>
지난 10월 서울시장 등 재보궐선거 당일 선관위 홈페이지를 분산서비스공격(DDoS)한 범인이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실의 직원인 것으로 드러난 2일 오후 최구식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경찰 발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한나라당은 3일 최구식 의원의 수행비서가 10ㆍ26 재보선 당일 중앙선관위와 무소속 박원순 서울시장후보의 홈페이지를 분산서비스거부(디도스) 공격한 범인으로 드러나자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야권이 `서울시장 보선에서의 젊은층 투표를 방해하기 위한 사이버테러 시도'라는 의혹과 함께 이번 사건의 배후로 한나라당을 지목하며 대대적 공세에 나섰다는 점에서 위기감은 증폭되고 있다.

   당내 일각에서는 "이번 사건으로 쇄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것 아니냐"는 자조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한나라당은 우선 이번 사건과 당이 무관하다는 것을 알리고,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엄중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정권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처벌해야 할 것"이라며 "그러나 상식적으로 최구식 의원이 관여했겠느냐"고 밝혔다.

   특임장관을 지낸 이재오 의원은 트위터 글을 통해 "참으로 황당한 일"이라며 어떤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는 범죄 행위로, 진상을 철저히 가려 상응하는 처벌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은 경찰 수사결과를 지켜보고 후속 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당 내부에서는 당 홍보기획본부장을 맡고 있는 최 의원이 `관리 소홀' 등의 책임을 지고 스스로 당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도 있지만, "현 시점에서 당직을 사퇴한다든지, 그런 요구를 할 경우 최 의원이 연루된 것처럼 비칠 수 있다"는 신중론도 적지않다.

   따라서 한나라당은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kbeom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12/03 10:59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