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폰트확대
  • 폰트축소
  • 인쇄
  •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 미투데이
`선관위 홈피 공격' 최구식의원 비서 구속
고개 푹 숙인 최구식의원 수행비서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지난 10.26 재보선 당일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박원순 당시 서울시장 후보의 홈페이지를 공격해 마비시킨 혐의를 받고 있는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의 수행비서 K씨가 3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뒤 경찰 관계자와 함께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11.12.3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이상현 기자 = 10·26 재보궐선거 당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를 분산서비스공격(DDoS:디도스)으로 마비시킨 혐의로 최구식 한나라당 의원의 비서 공모(27)씨 등 4명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이숙연 영장전담판사는 3일 공씨 등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서 "범죄 사실이 소명됐고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공씨 등은 지난 10월 26일 강모(25)씨 등 3명과 함께 200여 대의 좀비 PC를 동원해 초당 263MB 용량의 대량 트래픽을 유발하는 DDoS 공격으로 선관위 홈페이지를 약 2시간 동안 마비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공씨는 강씨 등과 디도스 공격을 예행연습하는 과정에서 30여 차례에 걸처 전화 통화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이들은 이 통화가 보험 투자를 위한 것이었다고 소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강씨 등 3명으로부터 박원순 당시 서울시장 후보의 홈페이지인 '원순 닷컴'도 공격했다는 진술도 확보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speed@yna.co.kr

<그래픽> 최구식의원 비서 선관위 홈피 공격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지난 10월 서울시장 등 재보궐선거 당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www.nec.go.kr)를 분산서비스공격(DDoS)한 범인이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실의 직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zeroground@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1/12/03 18:01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