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1. 1
  2. 1
  3. 1
  4. 1
  5. 1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 RSS


속보


광고배너


시민 77% "법원이 불공정 재판한다"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시민 77% "법원이 불공정 재판한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8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국민건강보험 재정통합 위헌확인' 공개변론에서 재판관들이 대심판정으로 입장하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법률소비자연맹 설문 결과

변협, 사법부 성찰 촉구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대한변호사협회(신영무 협회장)는 1일 "사법부의 성찰과 태도의 전환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변협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사법부에 대한 저항을 선동하는 영화의 관객이 일주일 사이 100만명을 돌파하고 흥분한 군중이 법관의 아파트를 공격하는 등 사법부에 대한 불신과 저항이 위험수위를 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은 정당한 재판을 받을 권리뿐만 아니라 정의가 행해지는 과정의 투명성도 요구한다"며 "사법부는 권위의식과 성역을 허물어 국민과 눈높이를 함께하는 겸허한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법률전문 시민단체인 법률소비자연맹(총재 김대인)은 전국 성인남녀 1천106명을 대상으로 한 시민 법의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법원이 불공정 재판을 한다'는 의견에 77.22%의 응답자가 동의했으며, 판·검사의 법률서비스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52.26%의 응답자가 `불만족스럽다'고 답했다.

또 선관위 디도스 공격 수사 결과에 대해 응답자의 84.45%가 `신뢰 못한다'고 답했고, 법관·검사장의 공선제(지역 주민이 직접 선출) 도입에는 응답자의 61.39%가, 판사·검사의 범죄를 수사하기 위한 특별수사청 신설에는 81.28%가 찬성했다.

법률소비자연맹은 "영화 `부러진 화살' 현상은 그동안 누적된 사법불신이 폭발한 것"이라며 "사법민주화와 사법개혁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2/02/01 11:41 송고

관련기사
석궁사건 김명호 前교수, 이상훈 대법관 고발
<인터뷰> '부러진 화살' 실제 변호인 박훈 변호사
정지영 감독 "'부러진화살' 큰담론에 닿을것"
김명호 전 교수 "부러진 화살은 바꿔치기 된 것"
영화 '부러진 화살' 200만 관객 돌파

오늘의 연합뉴스

이시각 헤드라인

이시각 탑기사

이시각 주요기사

최근 이슈

더보기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도서 홍보

희망멘토 11인의 백수 탈출기 도시탈출 귀농으로 억대 연봉벌기 아주 특별한 베트남 이야기 건강 100세 따라하기 수험생의 머리를 좋게하는 음식 61가지 암을 이기는 한국인의 음식 54가지 2012 한국인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