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이상돈, 불법사찰 관련 대통령 '하야' 거론(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이상돈, 불법사찰 관련 대통령 '하야' 거론(종합)

새누리당 이상돈 비상대책위원(자료사진)

"워터게이트 사건과 판박이..사과로 끝날 문제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새누리당 이상돈 비상대책위원은 5일 '불법사찰' 파문과 관련, "닉슨 대통령이 물러난 워터게이트 사건과 판박이"라면서 이명박 대통령이 책임질 부분이 있는 경우 '하야'도 불가피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 비대위원은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나와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해 사정에 인지한 바는 없었나, 혹시 이런 부분에 대해 책임질 만한 일을 한 것 아닌가의 부분까지 밝혀질 것 같으면 그것은 사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라며 "그것은 정말로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심각한 상황이라는 것은 야당에서 요구하는 것과 같은 것인가"라는 질문에 "1970년대 초 미국에서 발생한 워터게이트 사건을 그대로 빼어박은 것"이라며 "워터게이트 사건에서 닉슨 대통령이 처음에 불법적인 것을 지시하지 않았지만 나중에 그러한 사항이 나온 것을 알고 은폐를 보장한다고 협의했다가 물러났다"고 지적했다.

또 "그래서 중요한 것은 이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해 어느 만큼 인식을 했느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비대위원은 "이 문제에 대해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오면 하야까지 요구할 수 있다는 말로 들린다"는 지적에는 "그런 해석이 가능하다"며 "돌이켜보면 노무현 전 대통령이 탄핵당한 사유는 만일 그런 경우라고 할 것 같으면 오히려 경미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것은 법치주의에 대한 근본적인 훼손이기 때문에 과연 우리 국민들이 사과 정도로 그냥 만족할 것인가하는 어려운 문제가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비대위원은 불교방송 라디오 '고성국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현 정권에서도 우리 박근혜 위원장을 쭉 관찰하지 않았겠나 그렇게 본다"며 "박 위원장은 정치를 시작한 다음부터 집권세력에 속한 적은 거의 없었다"며 "차기 대권주자로서 처음부터 거론됐기 때문에 많은 견제와 감시가 있었다고 봐야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권 차원의 관찰이 불법적 사찰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배제할 수 없다고 생각된다"며 "그런 것을 하는 사람들은 상당히 유혹을 받지않는가"라고 답했다.

이 비대위원은 총선 판세전망과 관련해 "처음 시작할 때부터 최소 120석은 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간 조금 여론이 좋아서 130석을 넘지 않겠나 기대했다"면서도 "최근에 생긴 불법사찰에 관한 여론이 매우 나쁘기 때문에 잘못하면 10석 이상 감소하지 않나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2/04/05 09:37 송고

관련기사
<새누리 "성역 없다"..전ㆍ현 정권에 특검 압박>| 2012/04/02 11:23
이상돈 "대통령이 불법사찰 속시원히 발표해야"| 2012/04/02 09:24
<민주 "불법사찰 가해자는 새누리ㆍ박근혜">| 2012/04/04 18:15
박근혜 "민주 청문회 출석 요구는 적반하장"| 2012/04/04 12:29
이혜훈 "불법사찰, 특검 해결만이 최선"| 2012/04/04 09:01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도서 홍보

희망멘토 11인의 백수 탈출기 도시탈출 귀농으로 억대 연봉벌기 아주 특별한 베트남 이야기 건강 100세 따라하기 수험생의 머리를 좋게하는 음식 61가지 암을 이기는 한국인의 음식 54가지 2012 한국인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