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美구글러들, 탈북자 증언에 귀 '쫑긋'>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美구글러들, 탈북자 증언에 귀 '쫑긋'>

美구글러들, 대학생 탈북자 증언 청취
美구글러들, 대학생 탈북자 증언 청취
(마운틴 뷰<美캘리포니아>=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 미국 실리콘밸리 한복판인 캘리포니아주 마운틴 뷰에 위치한 구글 본사 캠퍼스 2000호 빌딩 회의실에서 6일 낮 12시(현지시간) 탈북자 백요셉(28.한국외국어대 재학) 씨와 박은아(23.연세대 재학) 씨가 탈북자와 북한 인권 등에 대해 증언하고 있다. 박 씨는 정면사진 촬영을 하지 말아줄 것을 요청했다.   2012.4.7 nadoo1@yna.co.kr

구글 본사서 탈북 대학생 2명 강연

(마운틴 뷰<美캘리포니아>=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 미국 실리콘밸리 한복판인 캘리포니아주 마운틴 뷰에 위치한 구글 본사 캠퍼스 2000호 빌딩 회의실.

6일 낮 12시(현지시간) 점심시간에 마련된 대학생 탈북자들의 증언을 듣기 위해 구글러들이 하나둘씩 모여 들었다.

이날 초청된 북한 탈북자는 각각 2008년과 2005년 북한을 탈출한 백요셉(28.한국외국어대 재학) 씨와 박은아(23.연세대 재학) 씨 등 2명.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 회원인 이들은 애초 스탠퍼드대학 학부 한인학생회(KSA, 회장 김현경)의 초청으로 스탠퍼드대에서 강연을 할 예정이었으나 이 사실을 알게 된 구글 직원들의 초청으로 구글 본사에서도 강연을 하게 됐다.

탈북자 백요셉씨, 美구글러들 앞에서 북한인권 증언
탈북자 백요셉씨, 美구글러들 앞에서 북한인권 증언
(마운틴 뷰<美캘리포니아>=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 탈북자 백요셉(28.한국외국어대 재학) 씨가 6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 한복판인 캘리포니아주 마운틴 뷰에 위치한 구글 본사 캠퍼스 2000호 빌딩 회의실에서 탈북자와 북한 인권 등에 대해 증언하고 있다. 사진 오른 쪽은 통역을 담당한 스탠퍼드대 학부 한인학생회(KSA) 회장 김현경 씨. 2012.4.7 nadoo1@yna.co.kr
백 씨는 "북한에서 군복무시절 군사분계선을 넘으려다 실패한 것을 비롯해 중국과 베트남 등을 통해 하는 등 수차례 시도 끝에 러시아에서 유엔 난민지위를 인정받아 독일을 경유해 한국에 오게 됐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여러 차례 죽을 고비를 넘기면서 서방언론과 인권단체의 도움으로 탈북에 성공했지만 저처럼 행운을 얻은 탈북자는 얼마 되지 않는다"며 "여러분이 북한 인권에 관심을 갖고 함께 목소리를 높여주면 중국 등 현재 전 세계를 떠돌고 있는 많은 탈북자를 구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몽골을 거쳐 천신만고 끝에 탈북했다는 박 씨는 "탈북 당시 얼굴에 동상을 당하는데 그쳤지만, 이 루트를 통해 탈북한 사람들 가운데는 동상 때문에 다리를 잃기도 했으며, 일부는 죽기도 했다"고 증언하는 등 이들은 탈북 당시 경험과 북한 생활 등에 대한 자신들의 경험을 생생하게 소개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구글 직원 20여명은 증언이 끝난 후 중국이 현재 북한 탈북자들을 인정하지 않는 점과 관련해 백 씨가 탈북에 성공한 러시아 등 다른 나라의 상황, 탈북 실패 후 북송돼 받는 처벌, 탈북 결심 동기 등에 대해 물었다.

美구글러들, 대학생 탈북자 증언 청취
美구글러들, 대학생 탈북자 증언 청취
(마운틴 뷰<美캘리포니아>=연합뉴스) 임상수 특파원 = 미국 실리콘밸리 한복판인 캘리포니아주 마운틴 뷰에 위치한 구글 본사 캠퍼스 2000호 빌딩 회의실에서 6일 (현지시간) 구글 직원들이 대학생 탈북자들의 증언을 듣고 있다. 2012.4.7 nadoo1@yna.co.kr
그들은 또 북한 주민들의 북한 정부에 대한 충성심이 여전한지와 현재 북한에 남아있는 가족과 연락할 수 있는지, 미래에 하고 싶은 일 등 각종 질문을 쏟아내면서 애초 예정된 강연시간 1시간을 훌쩍 넘겼다.

이날 증언에 참석한 구글 직원 케이시 로더무어(28.구글맵 사업부 엔지니어) 씨는 "고등학교 때 북한이 전 세계에서 거의 유일하게 남아있는 공산 독재국가라는 것을 알고 관심을 갖게 됐다"며 "엔지니어로서 인권차원에서 북한 IT 분야에 대해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한국계 구글 직원 백지은 씨는 "하버드 대학에 다닐 때부터 북한 인권에 관심이 많아 관련 단체를 만들기도 했다"면서 "최근 몇 년 새 구글 본사에서 비공식적으로 북한 인권과 관련된 행사를 6차례 이상 가졌으며, 기회가 되는 대로 구글 동료직원들에게 북한의 실상을 알리는 행사를 가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들 탈북 대학생들은 이날 오후 스탠퍼드대에서도 학생들과 인근 동포들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 인권과 북한의 실상 등에 대해 증언했다.

nadoo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2/04/07 08:23 송고

관련기사
<연합시론> 中, 탈북자 정책 근본 바꿔야| 2012/04/04 14:40
국군포로 백종규씨 가족 등 탈북자 5명 입국| 2012/04/03 23:16
美하원 외교위, 북한인권법 5년 연장| 2012/03/29 01:17
北인권단체 파주 통일동산서 '양말 풍선' 띄워| 2012/03/27 12:28
<핵안보>오바마 "탈북자 문제 깊은 우려"| 2012/03/27 00:24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도서 홍보

희망멘토 11인의 백수 탈출기 도시탈출 귀농으로 억대 연봉벌기 아주 특별한 베트남 이야기 건강 100세 따라하기 수험생의 머리를 좋게하는 음식 61가지 암을 이기는 한국인의 음식 54가지 2012 한국인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