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청소년 14.2% "야동 따라하고 싶었다"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청소년 14.2% "야동 따라하고 싶었다"

행안부 '청소년 성인물 이용 실태조사' 발표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성인물을 본 적잖은 청소년이 평소 동영상 장면을 떠올리고, 일부는 실제로 따라 해보고 싶은 충동까지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초등학교 5학년~고등학교 2학년 1만2천25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천842명(39.5%)이 성인물을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행안부가 발표한 '청소년 성인물 이용 실태조사'에 따르면 성인물을 접한 청소년의 대다수는 '충격을 받았다'(32.2%), '불쾌감이나 혐오감이 들었다'(31.7%), '성적인 수치심을 느꼈다'(24.1%)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성인물을 따라하고 싶었다'는 답도 14.2%에 달했다.

특히 남학생의 경우 연령이 올라갈수록 모방 심리가 강해 고등학생의 20.3%가 '따라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성인물 이용 이후 나타난 변화로는 '변태적인 장면도 자연스럽게 여기게 됐다'는 답이 16.5%를 차지했으며 '성추행·성폭행 충동을 느낀다'는 답도 5%로 나타나 청소년의 성인물 접촉이 성적 일탈을 야기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부는 성인물을 접한 이후 일종의 내성이 생기거나 금단증상을 보였다. 응답자의 14%는 '더 자극적인 성인물에 집착하게 됐다', 16.1%는 '안보면 허전하다'고 답해 음란물 중독에 빠질 위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욱이 성인물 이용 이후 일부는 음란채팅(4.9%), 야한 문자·사진·동영상 전송(4.7%), 몰카촬영(1.9%)을 한 적이 있어 청소년의 성인물 접촉이 부적절한 행동도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물 유통 수단에 대한 질문에 43.3%(복수응답)가 웹하드와 P2P를 꼽았으나 포털·카페 등 인터넷 서비스 37.9%, 휴대전화 23.3% 등도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청소년의 스마트폰 사용률이 전체 이동전화가입자의 절반을 넘어서면서 성인물을 공유할 때는 휴대전화를 이용한다는 답이 48.8%(복수응답)에 달했다.

청소년은 성인물을 이용한 이후 집중력 감소 등 일상생활에 부정적인 여파를 호소했다.

조사 대상자의 42.3%는 '성인물에서 본 장면이 가끔 생각난다'고 답했으며 '피곤함을 느낄 때가 있다', '집중력이 감소했다'가 각각 19.3%와 11.2%를 차지했다.

황서종 정보화기획관은 "인터넷 서비스와 스마트폰 이용 확대로 청소년의 성인 물 이용이 보편화되면서 청소년의 정신건강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적극적인 성인물 차단 대책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이번 조사결과를 청소년 보호정책 연구 개발 및 교육에 참고할 예정이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2/07/30 12:00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도서 홍보

희망멘토 11인의 백수 탈출기 도시탈출 귀농으로 억대 연봉벌기 아주 특별한 베트남 이야기 건강 100세 따라하기 수험생의 머리를 좋게하는 음식 61가지 암을 이기는 한국인의 음식 54가지 2012 한국인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