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미국 울린 '위안부 소녀상', 디트로이트에 선다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미국 울린 '위안부 소녀상', 디트로이트에 선다

미시간 주 소녀상 건립위원회 김수경 위원장과 남편 레이 시버 씨.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유대인들이 '안네의 일기'로 나치의 홀로코스트 만행을 고발했듯 '평화의 소녀상'을 통해 위안부 문제를 미국 주류사회에 널리 알리고 싶습니다. 더 나아가 여성인권과 인간존엄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인류 역사에 이 같은 비극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노력입니다"

미국 미시간 주에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성노예로 강제 동원된 위안부를 기리는 '소녀상' 건립이 추진되고 있다.

이 동상은 미시간 한인들 뿐만 아니라 위안부 문제의 역사적 배경을 알게 된 현지인들의 적극적인 성원과 협조로 더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시간 주 소녀상 건립위원회 김수경(42, 미시간 주 오클랜드대학 강사) 위원장은 24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한국인들은 '일본군 위안부'라는 말에 다소 무뎌져 있지만 미국인들에게 그 이야기를 들려주면 매우 큰 충격을 받는다. '어떻게 그런 역사를 한번도 배워본 적이 없을까' 놀라면서 소녀상 건립에 적극적인 동참 의지를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교외의 '파밍튼 힐스 매너'에서 열린 위안부 소녀상 건립 기금마련 행사
동상 제작은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을 조각한 김운성·김서경 씨 부부가 직접 맡아 똑같은 형상으로 만들 예정이다.

위치는 미시간 주 최대도시 디트로이트 인근, 한국기업 지상사가 다수 주재해 있는 비즈니스 거점 도시의 한 공립도서관이다. 주민들과 도서관장, 시의회의 지지를 받고 있으며 시 당국의 최종 결정 단계를 남겨두고 있다.

데이비드 신 전 한인회 공보관은 "현재 건립이 추진되고 있는 도서관은 매년 14만명이 드나드는 곳이고 많은 학교가 현장학습을 오는 장소"라며 "주류사회에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에 매우 적합한 곳"이라고 소개했다.

미시간 주 소녀상 건립에는 '한미여성회' 회원들이 앞장서고 있다. 미국 남성과 결혼한 한인 여성, 한국 남성과 결혼한 미국 여성들의 모임으로 회원 규모는 약 300명이다.

이들은 24일 오후 7시부터 디트로이트 교외의 '파밍튼 힐스 매너'에서 소녀상 건립 추진을 위한 기금마련 행사를 열었다.

소녀상 건립 아이디어를 처음 제공한 건립위 부위원장 박문재 의학박사 내외. 박 박사는 뉴욕타임즈에 8만달러를 들여 미주 한인 최초로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사과를 요구하는 광고를 싣기도 했다.
이 자리에는 약 150명이 참석했으며 조각가 김운성 씨 부부가 기증한 소녀상 미니어처 등 4점의 작품이 경매에 부쳐져 수익을 추가했다.

건립위는 3만5천달러(약 3천800만원) 모금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인근 주민들이 위안부 문제를 말로만 전달해 듣고서도 작게는 5~10달러(약 5천400원~1만1천원), 크게는 100~500달러(약 11만원~55만원)씩 성금을 내놓아 이미 5천달러(550만원) 이상이 모였다"고 밝혔다.

미시간 주 소녀상 건립은 지난 해 태동해 지난 7월 미시간 한인들의 모임에서 논의가 구체화됐다.

미국 미시간 주 위안부 소녀상 건립 기금마련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조각가 김운성 씨의 소녀상 미니어처를 살펴보고 있다.
애초 기림비 설립으로 제안됐으나 일본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와 배상을 한 이후에도 지속적인 의미를 가질 수 있도록 '인간존엄'과 '여성인권'에 초점을 맞춘 소녀상 제작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이들은 미시간 홀로코스트 박물관 스티븐 골드먼 관장을 중심으로 자문위원단도 구성했다.

김 위원장은 "소녀상은 외모와 복장부터 미국인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면서 도서관 안내데스크와 연계해 위안부 문제의 역사적 배경을 알리는 자료를 비치하고 웹사이트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교외의 '파밍튼 힐스 매너'에서 열린 위안부 소녀상 건립 기금마련 행사 참석자가 조각가 김운성 씨의 소녀상 미니어처를 내려다보고 있다.
이어 "미국 곳곳에 위안부 역사를 알리는 소녀상이 더 많이 세워져 여러 학교가 홀로코스트 박물관으로 현장학습을 가듯 위안부 소녀상으로 현장학습을 가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건립위는 인근 지역 도서관에 위안부 관련 서적을 보내는 운동을 전개하고 대학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하는 등 다양한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미국에는 뉴욕과 뉴저지 주에 위안부 기림비가 서있고 뉴저지 주에서 소녀상 건립이 추진되고 있으나 위안부 소녀상이 세워진 곳은 아직 없다.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2/11/25 11:23 송고

관련기사
美기림비 `말뚝테러'용의자는 日 극우파 인사| 2012/11/07 07:18
美 위안부 기림비에 `말뚝테러'..美당국도 경악(종합2보)| 2012/10/27 09:11
<日 `위안부 책임 첫 인정' 20년이 지났지만…>| 2012/07/06 16:56
日남성, 위안부 소녀상에 말뚝 설치…거센 비난| 2012/06/22 10:22
<위안부 평화비 소녀 주머니에 '용돈'>(종합)| 2012/01/04 11:29

그 외 기사 모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