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부산감천문화마을, 아시아 최고 경관 마을 선정>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부산감천문화마을, 아시아 최고 경관 마을 선정>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부산의 산토리니'로 불리며 독특한 풍광과 문화를 자랑하는 감천문화마을이 아시아에서 제일 아름다운 마을에 선정됐다.

부산시는 부산 사하구 감천문화마을이 일본 UN-해비타트(HABITAT) 후쿠오카 본부에서 진행된 '2012년 아시아도시경관상 시상식'에서 민관 공동으로 지역발전을 이룬 모범도시로 인정받아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아시아도시경관상은 UN-해비타트 후쿠오카 본부, 아시아 해비타트 협회, 아시아 경관디자인학회, 후쿠오카 아시아도시연구소 4개 단체에 의해 2010년 창설됐다.

타 도시의 모범이 될만한 우수한 성과를 올린 도시, 지역, 사업 등을 선발해 표창하는 경관에 관한 아시아 대표 국제상이다.

올해는 한국, 중국, 일본 3개국 8개 도시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감천문화마을은 앞집이 뒷집을 가리지 않는 이색적인 계단식 마을 원형을 보존하면서 주민협의회를 구성해 카페 운영, 신문 창간, 먹거리 개발 등 주민 스스로 마을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부산시와 사하구의 적극적인 행정지원으로 마을을 가꾸어 고층 빌딩이나 대형 건물로 각인되는 현대도시에 대한 일반적인 패러다임을 바꾸고 관 주도가 아닌 주민 참여형 마을 발전 계획으로 기존의 도시개발 과정을 뒤엎는 혁신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다.

산지 비탈면에 자리 잡은 부산의 대표적 달동네이지만 계단식 주거형태와 구석구석 이어진 미로 같은 골목길 등의 독특한 풍광으로 현재는 연간 7만여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명소로 발돋움했다.

현재 감천문화마을은 감내 카페 개소, 감내 어울터 준공에 이어 마을 곳곳에 예술공간과 예술작품 10곳을 추가로 설치하고 있으며 작은 박물관, 작은 미술관, 맛집, 포토존, 다목적광장을 설치하는 등 또 다른 변신을 준비하고 있다.

sj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2/11/29 09:46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