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엄마 뱃속으로 가고싶어"…성폭행피해 초등생 절규>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엄마 뱃속으로 가고싶어"…성폭행피해 초등생 절규>

성폭행 피해 어린이의 편지
성폭행 피해 어린이의 편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성폭행 피해 어린이가 재판부에 "범인을 혼내달라"고 쓴 편지. 이 편지는 성폭행범 공판에서 어머니에 의해 공개돼 법정 분위기를 숙연하게 했다. 2013.1.10 <<지방기사 참고>> sangwon700@yna.co.kr

범인 공판서 어머니 통해 판사에 편지…"많이 많이 혼내주세요"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나를 주기려(죽이려) 했던 아저씨를 판사 아저씨가 많이 많이 혼내 주셔야해요."

성폭행 피해 초등학생 A(8·초교1)양이 재판부에 보낸 편지가 어린이를 지키지 못한 어른들의 마음을 울렸다.

A양은 10일 오전 광주지법 201호에서 열린 성폭행범 고모(24)씨에 대한 결심공판을 방청하러 가는 어머니의 손에 수첩을 찢어 앞뒤로 빼곡히 쓴 편지 한 장을 쥐어줬다.

'제판사(판사) 아저씨께'라고 수신인을 적은 A양은 자신의 이름을 밝히고는 "엄마가 나쁜 아저씨를 혼내주러 가신다 해서 제가 편지 썼어요"라고 적었다.

이어지는 내용은 A양이 사건 후 겪은 고통과 두려움을 짐작케 한다.

"판사 아저씨 나를 주기려(죽이려) 했던 아저씨를 판사 아저씨가 많이 많이 혼내 주셔야 해요. 그 아저씨가 또 나와서 우리 집에 와서 나를 또 대리고(데리고) 갈가봐(갈까봐) 무서워요. 그 아저씨가 또 대리고 가지 못하게 많이 많이 혼내주세요. 제가 말한 그대로 엄마께 아저씨한테 욕편지 보내도 돼조(되죠). 제가 쓴 편지대로 소원 드러(들어) 주세요. 제판사 아저씨랑 엄마랑 가치(같이) 많이 많이 혼내주세요."

짧은 편지에 "많이 많이 혼내주세요"라는 말을 세 차례나 반복했다.

검찰의 요청으로 발언 기회를 얻은 A양 어머니는 울먹이며 편지를 읽어내려간 뒤 딸의 상태를 전했다.

A양 어머니는 "법정에 온 이유는 아저씨가 (사회로) 절대 못 나왔으면 좋겠다는 아이의 바람을 전하기 위해서"라며 "곧 있으면 새 학기인데 학교 가기도 싫어하고 '엄마 뱃속으로 다시 넣어달라'거나 '아저씨가 목 조르는 게 자꾸 생각난다'는 말도 한다"고 흐느꼈다.

A양의 편지는 검사도 울렸다. 광주지검 형사 2부 최영아 검사는 목이 멘 채 당시 상황 설명을 곁들여 구형 의견을 제시했다.

A양이 집에서 자다가 이불째 납치돼 성폭행당한 지난해 8월 30일 새벽은 태풍 덴빈이 상륙했으며 장소는 어두운 다리 밑 물가였다.

고씨는 목을 조른 뒤 A양이 숨진 줄 알고 현장을 떠났지만 A양은 의식을 회복하고도 몇 차례 실신해가며 집으로 돌아가려다가 11시간 만에 구조됐다고 최 검사는 강조했다.

A양은 지금도 비가 오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검찰은 살인까지 하려 한 고씨의 죄질과 수사 중에도 피해자의 상처에 무관심하고 다른 사람 이야기하듯 하는 반사회적 행태, 피해자와 그 가족이 겪은 심신의 고통 등을 고려해 사형을 구형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1/10 13:25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