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인포맥스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키프로스, 국외 송금 금지 등 자본통제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키프로스, 국외 송금 금지 등 자본통제

러시아 예금주 '집단소송' 검토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양태삼 특파원 = 키프로스 정부가 예금 대량 인출(뱅크런)을 막기 위해 국외 송금 중지 등을 골자로 한 자본통제 방안을 마련했다.

키프로스 정부는 무역 대금 결제를 제외한 일체의 국외 송금을 금지하고, 외국으로 여행할 때 가져갈 수 있는 현금의 한도를 1회 3천 유로로 정한 것을 골자로 한 '자본 통제' 방안을 마련했다고 그리스 일간지 카티메리니 키프로스판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학생의 인출 한도는 분기별 1만 유로로, 외국에서 쓸 수 있는 신용카드 한도도 한 달에 5천 유로로 각각 묶었다.

이 자본 통제 규정은 현금 사용과 상관 없이 모든 은행의 계좌와 대금 지불, 계좌 이체에 해당한다고 카티메리니는 덧붙였다.

키프로스 은행들은 구제금융 협상과 이행 조건을 둘러싼 협상이 진행되자 지난 16일부터 영업을 중단했다. 이후 협상이 타결되자 28일 다시 문을 열 예정이다.

그러나 구제금융 조건으로 키프로스 민간 2대 은행인 라이키 은행이 청산절차를 밟고 최대 은행인 키프로스은행(Bank of Cyprus)도 손실(헤어컷)을 감수해야 해 키프로스는 은행 영업 재개시 뱅크런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키프로스가 이같은 자본 통제를 단행하면 300억 유로를 예치한 러시아 예금주들이 크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러시아 기업들은 키프로스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거나 러시아 정부가 대신에 소송을 제기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라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그러나 키프로스 정부가 은행 두 곳을 폐쇄하면 러시아 예금주들이 소송에서 이길 가능성이 떨어진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tsya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3/28 01:03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애드티브 광고


▶ [ 대명리조트 ] 분양안내책자 무료배송 ◀
- 거제리조트 6월13일오픈 회원권특별분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