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인포맥스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 RSS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고침> 문화("무라카미 하루키 신작 선인세 16억 넘어")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고침> 문화("무라카미 하루키 신작 선인세 16억 넘어")

일본의 인기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도쿄 교도=연합뉴스DB)

"무라카미 하루키 신작 선인세 16억 넘어"

"1억5천만엔 이상 제시하고도 떨어진 곳 있다"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백나리 기자 = 외국 서적을 번역해 펴내면서 저자에게 미리 지급하는 선인세(계약금) 신기록이 세워질까.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작 장편소설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가제)의 국내 판권이 민음사에 돌아가면서 선인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루키가 3년 만에 내놓은 이 소설은 일본에서 발간 6일 만에 발행 부수 100만 부를 기록하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모은 화제작.

민음사를 비롯해 '1Q84'를 펴낸 문학동네, 김영사, 웅진씽크빅, 북폴리오, 문학사상사, 21세기북스 등 내로라하는 국내 출판사들이 판권 경쟁에 뛰어든 것으로 전해졌다.

민음사는 27일 "구체적인 제안 내용과 판권 금액은 하루키 측과의 계약에 따라 공개할 수 없다"며 함구했지만 국내 출판업계 관계자들은 선인세가 16억 원은 훨씬 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한 관계자는 "선인세로 1억5천만엔(약 16억6천만원) 이상을 제시하고도 떨어진 출판사가 있다고 전해들었다"고 전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선인세가 15억원은 넘어야 판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면서 "출판계가 불황인데 씁쓸하다"고 말했다.

출판사들이 계약상의 이유로 선인세를 공개하지 않기 때문에 정확한 금액은 알 수 없지만 댄 브라운의 '로스트 심벌', 조앤 K. 롤링의 성인소설 '캐주얼 베이컨시' 등의 선인세도 10억 원을 넘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3년 전 하루키의 '1Q84' 역시 1억엔(약 11억원)의 선인세를 제시한 출판사도 판권을 따내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번에 판권 경쟁에 참여했던 한 출판사 관계자는 "생각보다 금액이 너무 높아서 떨어졌지만 아쉽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면서 "민음사가 손해를 보지는 않겠지만 하루키 책을 팔기 위해 다른 책을 모두 제쳐놓고 얼마나 마케팅을 집중할까 싶다"고 말했다.

yunzhen@yna.co.kr

nar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5/27 20:10 송고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애드티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