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뉴스Y
인포맥스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미투데이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안철수, 정치적 좌표로 '진보적 자유주의' 제시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종합5개SNS
기사보기옵션

안철수, 정치적 좌표로 '진보적 자유주의' 제시

19일 싱크탱크 '내일' 창립세미나서 공식화 예정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독자세력화를 모색하는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정치적 지향점으로 보수와 진보, 좌(左)와 우(右)를 뛰어넘는 새로운 개념으로 '진보적 자유주의'를 결정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안 의원의 싱크탱크인 '정책네트워크 내일(이하 '내일')'은 오는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한국사회 구조개혁을 위한 새로운 모색'을 주제로 개최하는 창립 세미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공식화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안 의원측은 그동안 창립 세미나에 대해 안 의원이 생각하는 대한민국 구조개혁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예고해왔다. 특히 정치 분야 발표 내용은 향후 안 의원이 정치세력화를 추진하는 과정에 밑그림 역할을 할 것으로 관측된다.

안 의원측에 따르면 창립 세미나에서 정치 분야는 '내일'의 이사장인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가 직접 발제를 맡는다. 주제는 '다원주의적 민주주의를 위한 제언'이고, 부제는 '진보적 자유주의의 정치적 공간의 탐색'으로 정해졌다. '내일'은 그동안 내부토론을 통해 세미나에서 발표할 내용을 조율해왔다. 즉 이날 발표내용은 최 이사장의 개인 생각이 아니라 안 의원측의 공통된 인식이라는 것이다.

핵심 키워드는 발제 주제에서 나타났듯 '진보적 자유주의'와 '다원주의적 민주주의'다.

진보적 자유주의는 그동안 우파가 즐겨 사용해온 '자유주의' 개념을 좌파가 주창하는 '진보'와 결합시킨 것이라고 안 의원측은 설명했다.

'내일'의 장하성 소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우파는 자유주의를 이야기하면서 시장의 폐해를 외면하고 기득권을 강화했다"며 "우리는 국가가 개인의 권리에 지나치게 개입하지 않는 자유주의를 표방하면서도 기득권 구조 타파, 구조개혁에 대해서는 진보적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원적 민주주의'는 기존의 양당 체제를 뛰어넘기 위한 담론이라고 안 의원측은 설명했다.

안 의원은 그동안 거대 양당의 공고한 기득권 정치 체제가 민의를 제대로 대변하지 못하고 다양한 정치 세력의 발전을 가로막는 요인이라고 지적해왔다.

장 소장은 "보수와 진보 같은 기존의 틀을 깨고 양쪽을 모두 아우르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것이 세미나의 취지"라고 설명했다.

세미나에서 경제분야는 재벌개혁문제를 비롯한 경제민주화를 오랫동안 다뤄온 한성대 김상조 교수가 '진보적 경제질서 모색'을 주제로 발표한다.

또 복지분야는 지난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캠프의 복지국가위원을 지낸 중앙대 사회복지학부 김연명 교수가 '한국사회복지의 현단계와 보편주의 복지국가의 과제'를 주제로 발제한다.

gatsb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3/06/14 15:31 송고

관련기사
안철수-심상정 최근 회동…'활로찾기' 모색| 2013/06/13 11:59
<민주-安 '따로 또 같이'?…공동 정책토론>| 2013/06/13 11:10
"안철수 안랩 주식, 직무관련성 없다"(종합)| 2013/06/10 18:57
안철수 주식백지신탁 심사…주식부자 의원 랭킹 3위| 2013/06/10 17:18
<安, 싱크탱크 개소…구조개혁 청사진 본격화>(종합2보)| 2013/06/09 19:03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애드티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