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이산가족 상봉 다시 성사될까…北반응 주목>(종합)

다시 만날 수 있을까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서울=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공식 제안하면서 이산가족들이 4년 만에 다시 만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제18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1차 마지막날인 지난 2010년 11월1일 오전 금강산면회소에서 열린 작별상봉에서 국군출신 이산가족인 북측 윤태영(오른쪽)씨가 남측 동생 윤상인씨와 작별을 하며 입맞춤을 하고 있다. 2013.8.23 << 연합뉴스 DB >> photo@yna.co.kr
정부, 남북관계 '첫단추'로 제시…北, 금강산과 연계 예상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정부가 설을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6일 공식 제의함에 따라 지난해 추석 당시 북한의 일방적 연기로 막판에 무산된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다시 성사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산가족 문제가 대표적인 인도주의 사안인데다 북한도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신년사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 필요성을 언급한 터여서 북한이 우리 제안에 동의할 가능성이 큰 게 아니냐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남북은 애초 지난해 추석 직후인 9월 25일부터 30일까지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금강산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이와 별도로 11월 추가 상봉 행사와 10월 화상 상봉도 계획되어 있었다.

그러나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 나흘 전에 갑작스럽게 '무기한 연기' 방침을 밝히면서 행사를 무산시켰다.

당시 북한은 남측이 '대결 소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상봉 무산의 책임을 우리 쪽에 떠넘겼다. 그러나 실제로는 이산가족 문제를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와 분리시키려는 우리 정부의 확고한 태도에 불만을 품은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우리의 이번 제안은 박근혜 대통령이 이날 오전 신년 기자회견에서 필요성을 언급한 뒤 통일부가 오후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을 통해 북한에 공식 제의하면서 이뤄졌다.

북한이 어떻게 반응할지 속단할 수는 없는 상태다. 북한의 반응은 이르면 7일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일단 북한이 올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를 언급했다는 점에서 우리 측의 제안을 수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적지 않다.

그러나 북한 입장에서는 박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획기적인 새로운 대북 제안을 포함하지 않고 있고, 우리 정부가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관광 문제의 '분리' 방침을 이날 재확인했다는 점에서 불만을 가질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북한은 우리 제안을 즉각 수용하지 않고 우리의 대북정책 변화를 압박하는 카드로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활용할 수 있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 제안을 받을 가능성이 반반 정도"라며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 조성 차원에서 호응할 여지가 있지만 금강산 관광과 연계시키면서 다시 역제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작년 8월에도 남측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제안하자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과 금강산 관광 재개 회담을 동시에 개최하자고 역제안한 바 있다

통일부는 지난해 9월 이산가족 행사가 개최 직전까지 간 상황이어서 기존에 확정된 100가족의 명단을 그대로 활용하면 실무 준비에 1∼2주 정도의 시간이면 충분할 것으로 보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설까지는 어렵더라도 북한이 동의해오면 내달 정도에는 상봉 행사가 열리는 것이 불가능하지 않아 보인다"며 "명단도 작년 9월 이후 돌아가신 분들이 있는지 확인하고 빈자리가 있으면 새로운 분들을 넣으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이명박 정부 들어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2010년 10월을 마지막으로 중단된 상태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은 1985년 '이산가족 방문 및 예술공연단 교환방문에 관한 합의서'를 바탕으로 처음 성사돼 '고향방문단'이 각각 평양과 서울을 방문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이후 15년 동안 중단된 이산가족 상봉 행사는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을 계기로 재개됐고, 2000년 8월 1차 행사를 시작으로 2008년을 빼고 2010년 18차 상봉까지 매년 한두 차례 열렸다.

cha@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1/06 16: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