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與 "국정운영 방향 공유한 자리…국회도 답해야"

새누리당 유일호 대변인 <<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 새누리당은 6일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소통의 자리'로 평하면서, 주요 국정 과제에 대한 국회의 대승적 협력을 강조했다.

유일호 당 대변인은 기자회견 직후 브리핑에서 "집권 2년차를 맞아 박근혜정부의 국정운영 방향과 철학을 국민에게 보고하고 공유하며, 더 나아가 국민의 행복과 나라의 발전을 위해 국정에 더욱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자리였다"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이 밝힌 '경제혁신 3개년 계획', '공공기관 정상화 개혁', '설맞이 남북이산가족 상봉 제안'에 대해 "속도감 있는 후속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대변인은 "오늘 기자회견이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평소 '국민이 모르는 정책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다'라고 강조해 온 만큼 주요 정책에 대한 지지와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박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설명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이 자주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유 대변인은 이어 "국회도 박 대통령이 밝힌 국정운영의 각오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로 답해야 한다. 국정 운영은 2인3각 경주와도 같아 정부가 아무리 좋은 정책을 내놓아도 국회의 협조가 뒤따르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면서 "야당은 민생문제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는 인식 하에 성숙한 국회에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sim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4/01/06 11:55 송고

與 "국정운영 방향 공유한 자리…국회도 답해야"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朴대통령, '경제' 24차례 언급…'변화'도 강조>| 2014/01/06 11:39
<朴대통령 2년차 국정구상> 공공부문 개혁| 2014/01/06 11:35
朴대통령 "한일정상회담, 사전에 충분 준비해야"| 2014/01/06 11:23
朴대통령 "北지도자 만날수 있지만 실질 성과내야"| 2014/01/06 11:19
朴대통령 개헌론 반대…"경제회복 안돼"| 2014/01/06 11:13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