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셧다운' 집회에 60일 비상사태 선포 | 연합뉴스

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태국, '셧다운' 집회에 60일 비상사태 선포

21일(현지시간) 반정부 집회가 계속되고 있는 태국 방콕. (AP=연합뉴스)

(방콕 AFP=연합뉴스) 태국 정부가 대규모 반정부 집회가 계속되자 수도 방콕과 인근 지역에 21일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비상사태는 22일 발효해 60일 동안 계속된다. 정부는 시위대가 공무원의 출근을 막고 도로를 점거하는 '셧다운(사회 일시정지)' 집회를 2주째 계속해 대처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번 집회는 작년 11월 정부가 현 집권 세력의 거두인 탁신 친나왓 전 총리의 사면·복권을 추진하다 야권이 반발하면서 시작됐다.

수텝 터억수반 전 부총리가 이끄는 시위대는 잉락 친나왓 총리의 무조건 퇴진을 촉구하며 여권 지지층 및 경찰과 충돌해 이 과정에서 지금껏 10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다쳤다.

잉락 총리는 탁신 전 총리의 여동생이다. 잉락 총리는 갈등이 커지자 의회를 해산하고 다음 달 조기 총선을 치르기로 했으나 시위대는 이 제안도 거부하고 있다.

태국은 1932년 입헌군주제 도입 이후 성공한 쿠데타만 11건에 이를 정도로 고질적 정치 불안을 겪어 왔다.

탁신 전 총리 측은 서민층과 태국 북부에서 인기가 많지만, 시위대는 상류층, 군부, 남부 지역 등에 지지 기반을 두고 있다.

tae@yna.co.kr


실버라이트 설치하기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4/01/21 21:32 송고

태국, '셧다운' 집회에 60일 비상사태 선포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