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우크라이나 군부, 정치적 중립 선언

국방장관 "정부-야권 갈등 해결 참여않을 것…본연에 충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우크라이나에서 2개월 이상 계속되고 있는 야권의 반정부 시위가 유혈 사태로 발전한 가운데 군부가 중립을 지키겠다는 입장을 천명했다.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에 따르면 파벨 레베데프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은 26일(현지시간) 군대는 정치 갈등 해결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고, 군대의 개입을 촉구하는 정치인들의 제안은 도발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군은 군대의 역할과 기능, 임무 등을 명확히 규정한 우크라이나의 헌법과 법률을 충실히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헌법에 따르면 군대는 국가 주권과 영토의 온전성을 보장하는 임무를 수행하며 국민의 권리와 자유를 제한하는 데 이용돼선 안 된다고 규정돼 있다.

레베데프는 하루 전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이 야권 지도자들에게 총리와 부총리직을 제안한 것에 대해 정부와 야권의 화해를 위한 중요한 행보라고 평가했다.

그는 주요 야권 지도자인 전 복싱 세계 챔피언 비탈리 클리치코가 대통령이 되겠다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 "우리에겐 현재 합법적으로 선출된 대통령이 있다"며 "클리치코가 대통령이 되고 싶으면 정직한 선거에서 승리해 합법적인 방법으로 그렇게 돼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유럽연합(EU)과의 협력협정 체결 협상을 중단한 정부 조치에 반발해 지난해 11월 말부터 시작된 우크라이나 야권의 반정부 시위는 지금까지 두 달 이상 계속되고 있다. 시위는 한때 소강상태였으나 지난 16일 여당이 주도하는 의회가 집회와 시위를 강력히 규제하는 법률을 제정하면서 다시 격화해 이후 시위대와 경찰 충돌 과정에서 시위 참가자 3명과 경찰관 1명(공식 통계)이 숨지는 유혈 사태로 번졌다.

야누코비치 대통령과 야권 지도자들은 하루 전 정국 위기 타개를 위한 3차 협상을 벌였으며 이 자리서 야누코비치 대통령은 최대 야당 '바티키프쉬나'(조국당) 당수 아르세니 야체뉵에게 총리, '개혁을 위한 우크라이나 민주동맹'(UDAR) 당수 클리치코에게 부총리직을 제안하는 등 화해 조치를 취했다.

야누코비치니는 또 대통령의 권한을 축소하기 위해 의원내각제와 대통령제를 결합하는 형태의 이원집정부제로 헌법을 개정하는 정치 제도 개혁도 추진하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야권은 아직 대통령의 제안을 수락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cjyo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2014/01/26 23:06 송고

우크라이나 군부, 정치적 중립 선언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