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北 8일 전격 제안…사흘간 숨가쁜 비밀협의>(종합)

남북, 고위급 회담 내일 판문점 개최
남북, 고위급 회담 내일 판문점 개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을 내일 판문점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남북 '비선' 가동 관측도 제기, 정부는 부인

통일부 '소외', 靑 주도적 역할에 비판도 나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남북이 12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접촉을 열기로 합의했다고 정부가 11일 전격적으로 발표하면서 그동안 비밀리에 진행된 협의 내용이 어떤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8일 오후 5시께 서해 군(軍) 통신선을 통해 '포괄적으로 남북관계 전반을 논의하자'는 내용으로 된 국방위원회 명의의 통지문을 청와대 국가안보실 앞으로 보내왔다.

이후 남북은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주말부터 쉴 새 없이 후속협의를 벌였고, 수석대표의 '격'과 날짜, 장소 등을 놓고 통지문을 주고받는 협의를 벌인 끝에 11일 오후 합의에 이르렀다.

접촉의 '격' 문제는 가장 중요한 협의 포인트였다. 지난해 추진되던 장관급 회담이 참석자의 '급' 문제로 막판에 무산된 바 있다.

북측은 우리측에서 청와대 관계자가 참석하기를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고심 끝에 우리측 수석대표를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으로 정했다. 북측에서는 원동연 통일전선부 부부장이 단장으로 나서기로 했다.

장소는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으로 결정됐다.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지금까지 최고위급 회담이라고 할 수 있는 지난해 장관급회담 실무접촉에서 천해성 당시 통일부 통일정책실장과 김성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장도 평화의 집에서 만난 바 있다.

마지막 고위급 회담인 2007년 12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추진위원회' 제1차 회의는 개성에서 열렸다.

이번 접촉에서 논의할 의제는 정해지지도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사전 의제 조율을 위한 물리적 시간도 없었다"고 말했다.

우리측은 이번 접촉에서 이산가족 상봉의 원활한 진행 및 정례화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먼저 접촉을 제안한 북측이 어떤 의제를 들고나올지는 전적으로 미지수다.

한편 이번 고위급 접촉 성사를 위해서 남북이 비밀리에 사전 협의를 벌였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지금까지 남북 고위급 회담이 사전 접촉 없이 통지문을 통한 협의로만 성사된 적이 거의 없다는 전례에서 비롯된 분석이다.

이와 관련, 남북이 공식 대화 채널 이외의 비선(秘線)을 가동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개성공단 가동 중단 당시에도 남북 특사가 중국에서 비밀리에 접촉했다는 설이 나돌기도 했다.

그러나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특별히 단서나 그런 걸 주지 않았고 예상할 수 없는 제안이었다"면서 고위급 접촉 성사를 위한 사전협의나 물밑접촉 사실을 부인했다.

이번 회담 합의 과정에서 남북관계의 주무부처인 통일부가 상대적으로 '소외'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비록 북한의 요구가 있었다고는 하지만 통일부가 아닌 남북회담 경력이 전무한 외교부 차관 출신의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수석대표로 내정됐다.

청와대 인사가 과거 남북회담에 참여하거나 특정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회담의 수석대표로 참여한 적은 있었지만, 남북문제를 포괄적으로 다루는 회담에 통일부가 수석대표를 맡지 않은 것은 이례적이다.

정부 관계자는 "흔하지 않는 사례는 맞다"고 말했다.

심지어 우리 대표단에서 통일부 출신은 배광복 남북회담본부 회담기획부장밖에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이번과 같은 고위급 회담 형식은 전례가 없는 것으로 형식상 맞지 않다"면서 "북한 통일전선부의 카운터파트로 통일부가 나서야 하는데 청와대가 나섰다가 이번 고위급 회담에서 성과가 없으면 청와대가 책임을 질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2/11 19:51 송고

관련 외국어 기사보기

<北 8일 전격 제안…사흘간 숨가쁜 비밀협의>(종합)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남북, 7년 만에 고위급 회담 전격 개최>| 2014/02/11 18:45
<'첫 남북무대' 南 김규현 vs '대남일꾼' 北 원동연>| 2014/02/11 18:43
<박근혜 정부 남북관계 일지>| 2014/02/11 18:39
<남북 고위급회담, 뭘 논의할까>| 2014/02/11 18:32
<박근혜 정부 첫 고위급 회담…남북관계 분수령>| 2014/02/11 18:27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