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호주, "북한 억류된 선교사 상황 모른다"

(시드니 AFP=연합뉴스) 호주 정부가 북한에 억류돼 있는 자국 선교사의 동향과 관련한 정보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호주 정부는 27일 열린 의회 청문회에서 북한 측에 존 쇼트(75) 선교사의 건강과 소재 등에 대해 문의했지만 정보를 거의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저스틴 브라운 외교부 영사국장은 "아직 쇼트의 소식을 듣지 못했다"며 "그가 억류된 곳의 상황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호주 정부는 현재 북한과 직접 소통할 외교채널이 없어 북한에 있는 스웨덴 대사관을 통해 접촉에 나서고 있다.

쇼트는 지난 15일 기독교 신자인 중국인 왕충과 함께 평양을 방문해 사찰에 복음 내용을 담은 인쇄물을 두고 왔으며, 다음날 북한인 여행 가이드가 이 사실을 신고해 당국에 붙잡혔다.

그는 평양 시내 호텔에서 북한 경찰에 체포될 당시 한국어로 번역된 기독교 전도용 인쇄물을 다량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쇼트는 아시아 지역에 약 40년간 살았으며, 15년 전 홍콩의 기독교 출판사를 인수해 운영해 왔다. 이 출판사는 중국어와 기타 언어로 된 달력과 성경책, 소책자 등을 판매하고 있다.

쇼트의 부인인 카렌 쇼트는 "호주 영사관이 나에게 정기적으로 연락하고 있다"며 "하나님이 모든 것을 다스리신다고 계속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정부는 외국인 선교사를 불안감을 조장하는 불온분자로 간주하며, 반정부 범죄 혐의로 장기간의 징역형을 선고하고 있다.

북한은 2012년에도 미국 출신 선교사인 케네스 배를 정부전복 혐의로 붙잡아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했으며, 지난해 10월에는 한국인 선교사 김정욱을 붙잡아 4개월째 억류하고 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2/27 16:35 송고

호주, "북한 억류된 선교사 상황 모른다"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