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朴대통령 제안한 '동북아개발은행' 설립 구상은>

통일 구상 밝히는 박 대통령
통일 구상 밝히는 박 대통령
(드레스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독일 국빈방문 마지막 날인 28일 오전(현지시간) 작센주 드레스덴공대를 방문, 교수. 학생등을 대상으로 통일 프로세스를 밝히고 있다.

'6자회담 당사국+국제금융기관' 공동출자로 체계적 대북지원·동북3성 등 개발

(드레스덴<독일>=연합뉴스) 신지홍 김남권 기자 = 독일을 국빈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드레스덴공대 연설에서 북핵포기시 '동북아개발은행' 설립을 통한 대북지원을 거듭 제안했다.

박 대통령은 연설에서 "북한이 핵을 버리는 결단을 한다면 이에 상응해 북한에 필요한 국제금융기구 가입 및 국제투자 유치를 우리가 나서 적극 지원하겠다"며 "필요하다면 주변국 등과 함께 동북아개발은행을 만들어 북한과 주변지역의 경제개발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핵무장-경제개발' 병진노선을 포기한다면 국제사회가 참여하는 대북 경제개발의 틀을 만들어 돕겠다는 제안이다.

6자회담 당사국과 유럽연합, 세계은행, 유럽부흥개발은행, 아시아개발은행 등 국제금융기관의 공동 출자로 거대 투자금융기관을 설립해 체계적인 대북지원 등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이러한 구상의 근저에는 북한과 인근의 경제개발을 통해 이해관계국이 서로 경제적으로 묶임으로써 한반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화해와 평화통일로 성큼 나아갈 수 있다는 박 대통령의 생각이 깔려있다.

박 대통령의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이 개발은행은 북한 경제개발 지원은 물론 중국의 동북 3성, 러시아와 극동, 몽골 등 동북아지역 등의 개발투자를 주도하게 되기 때문이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2006년 한나라당 대표의 자격으로 베를린을 방문했을 당시도 아데나워재단에서 한 연설에서 같은 제안을 한 적이 있다.

당시 박 대통령은 "동북아개발은행은 일단 50억달러 규모로 시작하되, 한국이 15억달러를 대는 등 30억달러는 역내국가에서 마련하면 될 것"이라며 "동유럽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유럽부흥개발은행의 경우 투자유발효과가 10배 정도 됐다"고 설명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3/28 19:34 송고

<朴대통령 제안한 '동북아개발은행' 설립 구상은>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朴대통령 "우리는 한 민족이다"…독어로 통일 강조>(종합)| 2014/03/28 20:28
<朴대통령 '통일구상' 제시…유연한 대북접근 나서나>| 2014/03/28 20:25
<朴대통령, 유럽순방 결산…통일협력·북핵공조 성과>| 2014/03/28 20:00
<朴대통령 제안 '남·북·중 협력사업' 뭐가 있을까>| 2014/03/28 19:23
朴대통령 '드레스덴 선언'…대북 3大제안 발표(종합)| 2014/03/28 19:15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