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여야 공약은 복지와 성장에 각각 '방점'> | 연합뉴스

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인도 여야 공약은 복지와 성장에 각각 '방점'>

(뉴델리=연합뉴스) 유창엽 특파원 = 인도 총선이 7일 한달여 일정으로 개시되면서 여야의 공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총선은 집권 국민회의당이 10년간 집권하면서 각종 부패사건에 연루되고 이에 외자유치 급감 등으로 성장에 '빨간 불'이 들어왔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치러지기 때문이다.

신흥국 '대표주자'로 불리는 인도 여야의 공약은 국내외의 지대한 관심 대상이기도 하다.

인도의 경제성장률은 최근 9년간 연평균 7.9%를 기록했으나 2011 회계연도(2011.4∼2012.3)에는 6.2%, 다음 회계연도엔 5.0%로 각각 낮아졌다. 2013 회계연도에도 성장률이 5%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추세를 두고 국민회의당은 세계경기 침체란 외부요인 영향을 애써 강조한다.

하지만 제1야당 인도국민당(BJP)은 만모한 싱이 10년간 총리로 재직하면서 지도력 부재 등으로 각종 경제정책이 제대로 굴러가지 않은데다 인도에 투자한 외국기업 사업승인도 무한정 지연되는 등 외부요인보다는 내부요인이 더 문제라고 반박한다.

이런 상황에서 여야가 '처방전'으로 내놓은 공약은 일단 흡사할 수밖에 없다.

국민회의당은 지난달 26일 내놓은 공약에서 성장률 8%대 조기 진입과 1억개 일자리 창출을 내세웠다. 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기구를 만들어 국내외 기업의 사업을 신속하게 승인하겠다고 강조했다.

인도국민당은 총선 개시일인 7일 공약을 발표하면서 지난 10년간 나라경제가 퇴보했다며 "집권하면 훌륭한 지배구조를 갖춰 경제발전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거대 외국 유통기업을 제외한 거의 모든 외국 기업의 투자를 환영하며 복잡한 세제를 간소화하고 신도시·고속철도 등도 건설하겠다고 했다.

부패척결이나 여성보호 등은 여야 공약에 모두 들어있다.

여야 공약이 큰 틀에선 비슷하지만 내부를 들여다보면 차이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회의당은 성장과 복지를 동시에 중시하는 '통합발전'을 내세웠다. 이는 힌두교와 이슬람 등 모든 종교의 자유를 중시하는 이른바 세속주의 성향의 중도 좌파정당 국민회의당이 줄곧 견지해온 것이기도 하다.

국민회의당은 성장을 추구하면서 시골지역 주민, 빈민, 무슬림 등 소수를 배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힌두 민족주의 성향의 우파 정당인 인도국민당도 복지에 관심을 보이지만 성장에 더 무게중심을 두고 있다는 게 평가가 나온다.

일례로 거의 모든 외국기업 투자를 받아들이겠다는 것은 국내 각종 중소기업이나 소상인 이익을 별로 배려하지 않겠다는 의미로도 읽힌다는 것이다.

힌두 민족주의 공약을 내세움으로써 무슬림 등 종교적 소수자에 대한 경제적, 사회적 배려도 소홀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국민회의당은 복지, 인도국민당은 성장에 각각 방점을 두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yct94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07 21:08 송고

<인도 여야 공약은 복지와 성장에 각각 '방점'>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