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신기사

뉴스 홈 > 최신기사

정부, 민간단체 인도적 대북지원 추가 승인

올해 들어 총 19억5천만원 어치 승인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통일부는 9일 민간단체 '섬김'이 신청한 함경북도 나선 지역 산원(산부인과 병원)에 대한 기저귀, 기초 의료용품 등 1천700만원 어치 상당의 물품 반출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정부가 승인한 민간단체의 대북 인도지원 총액은 19억5천만원이다.

정부는 천안함 피격 사건 이후 대북제재 차원에서 시행된 5·24 조치와 상관없이 영유아와 임산부 등 취약 계층을 위한 인도적 대북지원은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개성공단 잠정 폐쇄 등 전반적인 남북관계에 영향을 받으면서 박근혜 정부 첫해인 지난해 민간단체의 대북지원액은 이명박 정부 후반기보다 절반 가까이 줄어든 51억원에 그쳤다.

대신 국제기구를 통한 당국 차원의 간접적인 대북지원 규모는 2011년 65억원, 2012년 23억원에서 2013년 135억원으로 늘어났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09 08: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배너

AD(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