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여객선침몰> "'과속+유속' 복원력 상실 가능성"

17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한 민간 해양구난업체 직원이 빠른 유속으로 세월호 구조작업이 지연되자 바다를 살피고 있다.

이상윤 부경대 교수, 6단계로 사고원인 분석

(부산=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배의 과속과 빠른 유속이 겹치면서 배의 복원력 상실이 사고 원인으로 보입니다."

이상윤 부경대 환경·해양과학기술연구원 공간정보연구소 소장은 전남 진도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침몰 사고의 원인을 자체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17일 밝혔다.

공간정보시스템공학과 교수이면서 선박 전문가인 이 소장은 사고 지역에 암초가 없고 배 내부 폭발이 없었다면 배 자체가 수면에서 원래 모습을 찾는 동적 안정성(복원력)이 붕괴된 것으로 판단했다.

그는 침몰 순서를 6단계로 나눠 분석해 사고 원인을 추정했다.

1단계 추정은 세월호가 침몰 직전 평소보다 빠른 속도로 달렸다는 것이다.

17일 오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구조대들이 높은 파도를 뚫고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2단계는 유속이 시속 8㎞이상인 사고지점을 배가 빠르게 지나갔고 항로상에 배에 영향을 미치는 장애물(어선 또는 파도 등)이 갑자기 발생했다는 추정이다.

3단계는 이 장애물을 피하기 위해 배를 급격히 선회했다는 것이다.

이 소장은 이 때 배가 빠른 유속과 속력 때문에 균형을 상실하고 굉음과 함께 자체 파공이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어 물 위에서 상하좌우로 흔들거리던 배가 한쪽으로 넘어지기 시작했다는 게 4단계 상황이다.

부경대 이상윤 교수<연합뉴스DB>
부경대 이상윤 교수<연합뉴스DB>

이후 파도가 갑판 위로 넘쳐들고 선체의 바닥이 노출되는 상태에서 급격한 침수(5단계)와 침몰(6단계)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이 소장은 "해경이 선장과 항해사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가 나오고 배를 인양하면 정확한 사고원인이 드러나겠지만 지금까지 파악한 내용을 토대로 분석해 본 결과 배의 과속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빠른 유속과 배의 속력에 의한 복원력 상실이 침몰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노후된 배를 일본에서 들여와 개조하면서 내부 구조를 변경한 것도 복원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17 16:48 송고

<여객선침몰> "'과속+유속' 복원력 상실 가능성"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여객선침몰> 세월호 2차례 개조해 용적 828t↑(종합)| 2014/04/17 16:49
<여객선침몰> 경찰, SNS '살아있다' 메시지 진위 수사(종합)| 2014/04/17 16:21
<여객선침몰> 어민들 "큰 배가 침몰할 해역 아냐"| 2014/04/17 15:17
<여객선침몰> 朴대통령 현장찾아 "1분1초가 급해" 구조독려(종합)| 2014/04/17 15:15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