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여객선침몰> 청해진해운 김한식 대표 "죽을 죄 졌습니다"(종합)

김한식 청해진해운 대표
김한식 청해진해운 대표 "죄송합니다"
(인천=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김한식 청해진해운 대표가 17일 인천시 중구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서 사죄 인사를 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침몰 여객선 세월호(6천825t급)의 선사인 청해진해운 김한식(72) 대표가 사고 이틀째인 17일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9시께 인천시 중구 항동 인천연안여객터미널 1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머리를 숙였다.

그는 "이번에 희생된 분들과 유가족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합니다"라며 흐느꼈다.

이어 "특히 안산 단원고등학교 어린 학생들 정말 안타깝고 또 안타깝습니다. 우리 해운이 죽을 죄를 졌습니다.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라고 사과했다.

김 대표는 기자회견 내내 연신 눈물을 흘리며 3차례 90도로 허리를 굽혔다.

사죄 인사하는 김한식 청해진해운 대표

그는 전날 사고 소식을 듣고 현장으로 가던 중 진도 인근에서 쇼크로 쓰러져 병원 치료를 받았다. 동맥이 부풀어 오르는 증세를 겪고 있다고 청해진해운 측은 밝혔다.

앞서 청해진해운 측은 이날 오후 8시께 김 대표가 치료를 받던 분당 서울대병원에서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발표했다가 병원 측이 장소를 제공하지 않자 선사 사무실이 있는 인천여객터미널로 바꿨다.

청해진해운은 사고 후 전체 승선인원 수를 수차례 바꿔 발표해 혼란을 자초했다.

전날 오전 최초 발표 때 477명이었던 승객수가 오후에는 459명, 462명으로 두차례 바뀌었고 같은 날 밤늦게 다시 475명으로 정정됐다.

승선 인원은 실종자 규모를 파악하는데 직결되기 때문에 잦은 정정 발표에 당국의 미흡한 사고대응 능력이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son@yna.co.kr


실버라이트 설치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17 21:31 송고

<여객선침몰> 청해진해운 김한식 대표 "죽을 죄 졌습니다"(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여객선침몰> 탈선명령 없이 선장만 탈출 의혹(종합)| 2014/04/17 20:44
<여객선침몰> 실종 선원 "길게 통화 못해…아이들 구하러 가야"| 2014/04/17 20:32
<여객선침몰> 세월호 목포서 181명분 객실 증설(종합3보)| 2014/04/17 20:30
<여객선침몰> '하나도 안 지켜' 무용지물 대피 매뉴얼| 2014/04/17 18:19
"구조 작업 답답" 여객선침몰 실종자 가족 분노(종합2보)| 2014/04/17 18:32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