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뒤늦은 첨단해난장비 동원…'희생 최소화' 기회놓쳐>

세월호 인양 역할 기대되는 플로팅 도크
세월호 인양 역할 기대되는 플로팅 도크
(목포=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여객선 '세월호' 인양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현대삼호중공업의 플로팅 도크(Floating Dock) 모습. (삼호중공업 제공)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수만톤의 배도 수중에서 통째로 들어 올릴 수 있는 '플로팅 독(Floating Dock)', 개당 35t의 부양력을 가진 '리프트 백' 등 첨단 해난 장비들의 존재가 알려지면서 세월호 사고 초동대처에 대한 아쉬움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다.

19일 세월호 구조·탐사 과정을 지켜본 국민들은 사고 직후 세월호가 완전히 침몰하기 전에 이들 첨단 해난장비를 투입했다면 지금과 같은 대형 참사를 최소화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안타까움과 함께 당국의 초동대처 방식을 비판하고 있다.

세월호는 사고 초기 선체가 왼쪽으로 기울어졌지만 3분의 2 이상이 해상에 떠있는 상태를 상당 시간 동안 유지하고 있었다.

이 때문에 이들 해난 장비를 사용했다면 수중으로 완전히 침몰하는 시간을 조금이라도 늦춰 선실에 갇혀 있던 많은 승객을 구조할 시간은 충분히 벌 수 있었다는 아쉬움이 남는다.

군(軍) 현장구조지원본부는 18일 세월호가 해저 바닥으로 침강이 계속 진행되는 것을 저지하기위해 부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리프트 백(공기주머니)을 설치했다.

이 리프트 백은 개당 35t의 무게를 들어올릴 수 있을 정도의 부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리프트 백을 배에 걸어놓으면 배가 더이상 가라앉는 것을 방지할 수 있어 수중 작업 환경이 개선된다.

해군 잠수사들이 리프트 백 1개를 세월호 선체에 걸어놓은 데 이어 추가로 25개까지 설치할 계획이다.

해군은 리프트 백 25개를 현장구조지원본부가 설치된 대형 수송함 독도함(1만4천t)으로 긴급 이송했고 현재는 확보된 리프트 백을 사고해역으로 옮기고 있다.

리프트 백 설치하는 구조대원들
리프트 백 설치하는 구조대원들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지난 18일 오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인근 사고 해상에서 구조대원들이 물에 잠긴 세월호에 리프트 백(공기주머니)을 설치하고 있다.

또 침몰 여객선 세월호를 인양하기 위해 대형 크레인과 함께 현대삼호중공업이 바다 위에서 배를 건조할 수 있도록 세계 최초로 개발한 장비인 '플로팅 도크'가 거론되고 있다.

육상에서 만들어진 배 조각(블록)을 플로팅 도크에서 조립한 뒤 바지선을 가라앉히면 배가 뜨게되는 구조를 갖고있다.

크레인이 가라앉은 세월호는 들어올리면 세월호 선체 밑바닥으로 독을 집어넣고 독에 공기를 집어 넣으면 독이 뜨면서 세월호도 수면위로 들어올려지게된다.

이 플로팅 독은 해수면 아래로 최대 24m까지 가라앉힐 수 있고 최대 8만t 무게까지 부양할 수 있다.

길이도 335m에 폭은 70m로, 146m와 22m 크기의 세월호를 싣기에는 충분하다.

이러한 첨단 해난장비와 함께 해군해난구조대(SSU), 해군특수전여단(UDT/SEAL), 해병특수수색대 등 군의 특수 인명구조 인력을 조기에 투입했다면 피해자를 한 명이라도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당시 이들 군의 특수인명구조팀이 현장에 도착했지만 세월호의 침몰 상황이 너무 악화돼 효과적인 구조 기회를 놓쳤다. .

네티즌 등 국민들은 "사고 초반 유기적 재난대응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주먹구구 식으로 구조를 펴 벌건 대낮에 수백명이 바닷물 속에 잠겨가는 것을 빤히 보고도 구하지 못하는 사태가 났다"며 "구조된 승객 대부분도 사고 직후 자력으로 선체에서 탈출한 사람들인 것을 보면 구조체계가 얼마나 허술했는지 알 수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19 15:24 송고

<뒤늦은 첨단해난장비 동원…'희생 최소화' 기회놓쳐>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시간이 없다"…침몰 73시간째 수색 '총력'| 2014/04/19 10:46
<여객선침몰> 코를 찌르는 기름 냄새 속 수색준비 한창| 2014/04/19 09:08
<여객선침몰> 인양작업 어떻게…국내 해양사고 수습 최고 난제(종합)| 2014/04/18 22:37
<여객선침몰> 4층 창문 너머로 사망자 3명 확인| 2014/04/19 10:52
<여객선침몰> "시신 유실 막아라" 사고해역에 그물망| 2014/04/19 07:14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