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세월호-진도VTS 31분간 교신 확인(종합)

오늘도 계속되는 수색작업
오늘도 계속되는 수색작업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20일 오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 설치된 리프트백(공기 주머니) 인근에서 관계자들이 실종자 수색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구호조처 취하라" 지시받고도 31분간 지체

승무원들 승객 놔둔 채 9시 37분부터 탈출한 듯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세월호가 사고 당시 제주교통관제센터(VTS)와 교신한 데 이어 진도VTS와도 31분간 교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진도 VTS는 첫 교신 때부터 "구호조처를 취하라"고 지시했으나 실제 조치는 31분 뒤에나 이뤄졌던 것으로 드러났다.

세월호는 사고가 나기 전까지는 제주VTS와 교신했으며, 진도VTS는 해경의 구난 지시를 받고 교신을 시작했다.

20일 검경합동수사본부 등에 따르면 세월호는 16일 오전 8시 55분 제주VTS에 신고한 뒤 약 11분이 지난 오전 9시 6분 진도VTS와 교신을 시작했다.

이후 오전 9시 37분까지 31분간 11차례 정도 교신했다.

사고 지점인 병풍도 북쪽 3㎞ 지점은 진도VTS 관제 구역이다. 그러나 제주가 목적지인 세월호는 당시 교신 채널을 제주VTS에 맞춰 놓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초동조치 부실' 입증 세월호 교신록 공개
'초동조치 부실' 입증 세월호 교신록 공개
범정부사고수습대책본부가 20일 오후 공개한 진도VTS(해상교통관제소)와 세월호 간의 교신 녹취록 전문. 이 녹취록에는 사고가 난 16일 오전 9시6부터 9시37분까지의 교신내용이 담겨 있다. 진도VTS는 첫 교신 때부터 "구호조처를 취하라"고 지시했으나 실제 조치는 31분 뒤에나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뒤늦게 사고 소식을 들은 진도VTS는 세월호 항해사에게 긴급 구호조처 지시를 내렸다.

진도VTS는 세월호에 "우리가 연락을 받았는데 배가 넘어가는 것이 맞느냐"고 물었고 "맞다"는 답신을 받았다.

진도VTS는 11차례 정도 주변 화물선과 교신하며 "세월호가 지금 침몰 중이니 가능한 구명조끼와 구명벌을 바다로 투하하라"라고 지시했다.

당시 진도VTS와 교신을 한 선원은 세월호의 선임급 항해사로 확인됐다.

당시 선장이 조타실에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나홀로 탈출' 세월호 선장
'나홀로 탈출' 세월호 선장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지난 16일 오전 11시 16분께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서 구조된 승객을 구조해 전남 진도 팽목항에 도착한 구조선에서 내리는 '나 홀로 탈출' 이 모 선장의 모습을 찍은 사진이 뒤늦게 확인됐다. 물에 젖지 않은 상의 차림의 선장은 배에 내리는 순간부터 주변 눈치를 살피더니 119구급대원 등의 눈을 피해 뒤쪽으로 빠져나갔다.

이후 오전 9시 37분 세월호는 진도VTS와 교신이 끊겼다.

교신이 끊기고 3분 뒤 승객과 승무원 등 150∼160명은 세월호에서 뛰어내렸고, 이때 이미 선체는 60도 이상 기운 상태였다.

배가 침몰 위기에 놓이자 승무원들은 이때부터 이선(탈선)을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진도VTS가 바다에 뛰어들 승객들에 대비해 구명조끼와 구명벌 투하를 지시한 상태였는데도 교신이 이뤄지는 31분간 선장 이준석(69)씨는 승객들에게 퇴선 명령을 내리지 않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피해를 키웠다.

앞서 이씨는 수사본부 조사에서 "사고 초기에 조류가 빠르고 수온이 차 퇴선 명령을 내리지 않았다가 퇴선 명령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수사본부의 한 관계자는 "이씨의 주장이 사실인지 승무원 등 목격자 등을 상대로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4/20 15:05 송고

외국어로 이 기사 보기

세월호-진도VTS 31분간 교신 확인(종합)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여객선침몰> 원칙 무시한 세월호…돌아온 것은 '참사'| 2014/04/20 14:17
<여객선침몰> 20년前 회귀 대한민국…'진짜' 시스템을 구축하라| 2014/04/20 09:01
<여객선침몰> 무기력…슬픔…가슴 먹먹한 대한민국| 2014/04/20 06:11
<여객선침몰> '대형 참사' 삼풍百 회장 어떤 처벌 받았나| 2014/04/20 05:55
<여객선침몰> "의로운 죽음 택한 아들 자랑스러워"| 2014/04/20 14:45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