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중국 "인명ㆍ재산피해 모두 배상하라" 베트남에 요구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베트남에서의 반중(反中)시위로 발생한 자국민의 인명·재산 피해를 모두 배상하라고 베트남 측에 공식 요구했다.

장지(張驥) 중국 상무부 대외무역사 사장은 20일 기자회견에서 "중국 측은 베트남 측에 이번 시위로 인해 중국기업과 개인이 입은 손실 일체를 배상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경화시보(京華時報)가 21일 보도했다.

장 사장은 이어 "베트남이 효과적인 조치를 취해 모든 폭력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피해를 본 중국 기업과 인원의 구호에 즉각 나서라"고 촉구하면서 "폭력사건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를 통해 모든 범죄자들을 엄격히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베트남에서의 반중 시위로 대규모 사상자와 재산 손실이 발생한 데 대해 강력히 비난하면서 중국 정부가 엄중한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베트남에 진출한 중국 업체가 "이번 시위로 회사 직원 4명이 숨지고 중상자 23명을 포함해 130명이 부상했다"고 주장하고 나서 주목된다.

중국야금(冶金)과학기술그룹은 20일 "지난 14일부터 베트남에서 발생한 폭력시위 사태로 3천565명의 직원이 심각한 위협에 시달렸다"면서 사상자 규모를 이같이 밝혔다.

이 회사는 사망자 4명 중 2명은 현재 DNA 검사를 통해 신원확인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베트남 당국은 현재까지 확인된 반중 시위로 인한 사망자는 중국인 2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은 최근 선박과 항공기 등을 동원해 자국 노동자 수천 명을 철수시키고 일부 교류를 중단하는 등 베트남에 대한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다.

j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5/21 11:03 송고

중국 "인명ㆍ재산피해 모두 배상하라" 베트남에 요구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차 바꾸고 싶은데...내 차 팔면 얼마? 카즈광고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