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여객기 격추 누구 소행?>(종합) | 연합뉴스

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말레이시아 여객기 격추 누구 소행?>(종합)

러시아 접경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17일(현지시간) 미사일에 격추된 말레이시아 항공 보잉 777 여객기 잔해가 불에 타고 있다. (AP=연합뉴스)

우크라 정부군-반군 서로 책임 공방…반군의 오인 격추 가능성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접경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17일(현지시간) 추락한 말레이시아 항공 여객기가 미사일에 격추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누구의 소행인지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여객기가 추락한 지점은 러시아 국경에서 우크라이나 쪽으로 약 50km 떨어진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 도시 '샤흐툐르스크' 인근 지역이다. 현재 이 지역은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교전 중인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통제하고 있다.

이달 초부터 반군 진압 작전의 공세를 강화한 정부군에 밀린 반군은 최대 거점이었던 도네츠크주 북쪽 도시 슬라뱐스크 등에서 퇴각해 주도 도네츠크와 인근 도시 루간스크 등에 진을 치고 결사항전 태세를 취하고 있다.

정부군은 도네츠크와 루간스크 두 도시를 봉쇄하고 외곽에서부터 반군에 대한 포위망을 좁혀가는 압박 작전을 벌여왔다.

이에 반군은 러시아로부터 지원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용 로켓포 등을 이용해 정부군 전투기를 격추하거나 게릴라전을 펼치며 결사항전 의지를 다져왔다.

이런 정황을 근거로 우크라이나 정부는 말레이시아 여객기가 반군 미사일에 격추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내무장관 고문 안톤 게라셴코는 "말레이시아 여객기가 반군이 쏜 '부크' 지대공 미사일에 격추됐다"고 말했다고 인테르팍스 우크라이나는 전했다.

미사일에 격추된 말레이시아 항공 보잉 777 여객기 잔해들 (AP=연합뉴스)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여객기 추락을 테러로 규정했다고 대통령 공보실이 밝혔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이는 사고나 재앙이 아니라 테러행위"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 공보실은 그러면서 "정부군은 이날 공중 목표물을 향해 어떤 공격도 하지 않았다"며 반군에 혐의를 돌렸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도 이날 발표한 공식 성명을 통해 "여객기 사고 당시 우크라이나 전투기는 상공에 없었으며, 여객기는 우크라이나군의 지상 방공 미사일 타격 범위에서도 벗어나 있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어 "반군 진압 작전 과정에서 정부군의 방공 미사일은 사용되지 않았으며 단 한 발의 미사일 발사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반군은 오히려 정부군을 지목하고 나섰다.

<그래픽> 우크라이나 분쟁 지역과 말' 여객기 추락 지점
<그래픽> 우크라이나 분쟁 지역과 말' 여객기 추락 지점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17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항공 보잉 777 여객기의 추락 장소는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교전 중인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통제하는 지역으로 양측은 상대방이 쏜 미사일에 피격됐다고 주장했다. yoon2@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도네츠크주 분리주의자들이 자체 선포한 '도네츠크인민공화국' 총리 알렉산드르 보로다이는 반군에겐 상공 10km 지점의 항공기를 격추할 만한 무기가 없다고 주장했다. 자신들이 보유한 로켓은 사거리가 상공 3km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고 항변했다.

도네츠크인민공화국 제1부총리 안드레이 푸르긴은 "여객기는 우크라이나 정부군이 격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네츠크주에 인접한 동부 루간스크주 분리주의자들이 자체 선포한 '루간스크인민공화국' 공보실도 여객기가 우크라이나 공군기에 의해 격추됐다는 주장을 폈다.

공보실은 "여객기가 비행하는 것을 지켜본 목격자들이 우크라이나 공군 전투기가 여객기를 공격했으며 이후 여객기가 공중에서 두 조각이 나 도네츠크주 영토로 떨어지는 것을 봤다고 증언했다"고 강조했다. 반군은 사고 조사를 위해 국제조사단을 도네츠크 지역으로 받아들일 준비도 돼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상공 10km 지점의 목표물을 격추하기 위해선 러시아제 방공 미사일 S-300이나 중단거리 고도 목표물을 요격하는 '부크' 미사일 등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그래픽> 말레이 여객기 우크라서 미사일 피격(종합)
<그래픽> 말레이 여객기 우크라서 미사일 피격(종합)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말레이시아항공 보잉 777 여객기가 17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 미사일에 격추돼 승객과 승무원 295명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yoon2@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이타르타스 통신은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우크라이나 정부군이 보유한 부크 미사일이 하루 전 도네츠크 지역으로 이동 배치됐다고 소개했다. 우크라이나 정부군이 여객기 격추와 연관됐을 수 있다는 암시였다.

그러나 현재로선 여객기 격추가 정확히 누구의 소행인지를 확인해줄 만한 증거는 나오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를 규명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 있으며 어쩌면 진상 규명이 아예 미궁에 빠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반군의 오인 공격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도네츠크인민공화국'의 소셜미디어 사이트 VK 닷컴은 도네츠크 반군 사령관인 이고리 스트렐코프가 이날 "우린 막 안토노프(An)-26 수송기를 토레즈 근처에서 떨어트렸다. 비행기는 프로그레스 광산 부근에 추락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 토레즈는 말레이시아 여객기 추락 지점과 가깝다.

이 같은 스트렐코프 사령관의 발언은 반군이 말레이시아 여객기를 정부군의 대형 수송기로 오인해 격추했을 개연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앞서 반군은 지난달 14일 우크라이나 동부 점령 지역 상공에서 우크라이나 정부군 AN-26 수송기를 격추해 타고 있던 군인 49명을 몰살시킨 바 있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7/18 05:35 송고

<말레이시아 여객기 격추 누구 소행?>(종합)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말레이시아항공, 잇단 초대형 참사에 '몸서리'>| 2014/07/18 03:55
오바마 "여객기 피격은 '끔찍한 비극'…조사 지원"| 2014/07/18 03:46
<말레이시아 여객기 피격에 유럽 항공안전 '비상'>| 2014/07/18 03:42
美항공당국, 우크라 상공 '잠재위험' 석달전 공지| 2014/07/18 03:42
<말레이시아 여객기 격추 31년 전 KAL기와 닮은꼴>| 2014/07/18 03:13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