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반기문 "이라크 기독교인 박해는 반인륜범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엔본부 AFP=연합뉴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0일(현지시간) "이슬람 근본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이라크내 기독교인 박해는 반인륜 범죄"라고 규탄했다.

반 총장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종교나 인종을 이유로 민간인에게 행해지는 조직적인 공격은 모두 반인륜적 범죄"라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이라크 북부 모술을 장악한 IS는 지난 18일 이 지역에 사는 기독교인에게 이슬람교로 개종하거나 세금을 내지 않으면 처형할 것이라고 통첩하고 그 기한을 다음날 오전으로 못 박았다.

당초 일부 기독교 주민들은 개종을 하지 않은 비(非)이슬람교도가 이슬람 지배자에게 내는 세금인 '지즈야'를 준비하려는 움직임도 보였지만, IS의 최후 통첩이 전해지며 대규모 피난이 시작됐다.

반 총장은 "모술 등 IS가 지배하는 이라크 지역에서 기독교인에 대한 처우가 특히 우려스럽다"며 "투르크족, 야지디족, 샤박족 등도 살인이나 유괴, 사유재산 파괴를 당한다는 보고가 있다"고 말했다.

2003년 미국이 침공하기 전 이라크에는 수도 바그다드에 60만명, 모술에 6만명 등 100만명이 넘는 기독교인이 살았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7/21 15:17 송고

반기문 "이라크 기독교인 박해는 반인륜범죄"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관련기사
이라크 총리, '반군, 기독교 주민 박해' 맹비난| 2014/07/21 00:14
<이라크 모술 기독교 주민 대거 피란길>| 2014/07/20 18:06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