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팬택 채권단, 내주 워크아웃 재개 여부 결정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채권단이 다음 주 팬택 워크아웃(기업재무구조개선) 재개 여부를 결정한다.

채권단은 25일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주재로 실무자급 회의를 열어 다음 주에 채권재조정안을 각 채권금융기관의 의결에 부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번 채권재조정안은 전날 이동통신사들이 제시한 '수정 제안'을 반영해 만들어졌다.

이통사들은 채권단이 요구한 팬택에 대한 1천800억원 출자전환을 거부하는 대신 상거래 채권 상환을 2년 유예하기로 했다.

각 채권금융기관은 이통사들의 수정안을 반영한 채권재조정안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 내주 중 산은에 통보해야 한다.

채권액 기준으로 75% 이상이 동의하면 사실상 중단 상태인 팬택의 워크아웃은 극적으로 재개된다.

현재로선 산은, 우리은행, 농협은행 등 주요 채권금융기관들이 이통사들의 수정 제안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채권재조정안은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팬택의 휴대전화 단말기 재고 물량을 털어내고 현금 흐름을 확보하기 위한 최소 판매물량 보장을 이통사들이 거부한 게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팬택은 지난 3월 워크아웃이 개시됐으나 채권단이 이통사들의 출자전환을 요구하면서 워크아웃에 따른 채무조정은 여태껏 이뤄지지 않았다.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7/25 17:19 송고

팬택 채권단, 내주 워크아웃 재개 여부 결정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