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뉴스 홈

다국어 사이트 바로가기
영어
중국어
일본어
아랍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패밀리 사이트 바로가기
한민족센터
축제장터
이매진
콘텐츠판매
헬로포토

로그인



광고배너

기본 서비스

검색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속보

핫이슈
  1. 1
  2. 1
  3. 1
  4. 1
  5. 1

광고배너


속보분야 뉴스입니다.

기사보기옵션

<'우리 동네 범죄 안전지도' 주민들이 직접 만든다>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우리 동네 범죄 안전지도'를 경찰이 아닌 지역 주민들이 직접 만든다.

강원지방경찰청(청장 김호윤)은 불안한 귀갓길이나 노인 교통사고 위험지역 등의 문제점을 주민들이 직접 수집해 지도로 만들어 공유하는 '커뮤니티 매핑(Community Mapping)'을 전국에서 처음으로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

커뮤니티 매핑은 지역 주민이 함께 참여하는 지도 만들기를 통해 범죄와 안전 등 지역 사회의 문제점을 제시하고 공유하는 협력 모델로 최근 주목받고 있다.

기존 치안정책은 범죄 발생 통계 등을 바탕으로 경찰 주도로 문제점을 발굴했다는 점에서 지역주민의 체감 치안에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커뮤니티 매핑 기법은 지역 주민들의 시각에서 문제점을 발굴하고 주민 스스로 공유해 공동으로 해결한다는 점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맞춤형 치안서비스다.

매핑 방법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또는 PC로 불안한 귀갓길 등의 문제점을 직접 사진으로 찍어 지도에 표시하는 방식으로, 누구나 사용하기 쉽고 언제든지 데이터에 접근이 쉽다.

경찰은 커뮤니티 매핑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우선 춘천시를 대상으로 어르신 안전확보 시범사업을 진행하고서 도 전역으로 매핑 지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어르신 1명과 자원봉사자 1명을 2인 1조로 팀을 이뤄 직접 지역사회를 돌아다니며 각종 불편사항 등 문제점 등을 발굴해 매핑한다.

커뮤니티 매핑을 통해 제기된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과 문제점은 자치단체 등 관련 기관과 협조해 해결하기로 했다.

김호윤 강원지방경찰청장은 "커뮤니티 매핑 기법을 '효 나눔 치안활동' 등 어르신 안전확보 분야에 접목, 새로운 형태의 주민 참여 치안 모델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며 "시범 운영을 통해 효과가 입증되면 범죄예방, 교통안전, 학교·성폭력 등 타 분야로도 확대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강원지방경찰청은 30일 오후 커뮤니티 매핑 센터 대표 임완수 박사를 초청해 도입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커뮤니티 매핑의 기본 개념과 효용성, 발전 방향 등을 제시한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7/29 12:09 송고

<'우리 동네 범죄 안전지도' 주민들이 직접 만든다>기사 공유하기
트위터와페이스북

그 외 기사 모음


광고

많이 본 사진

14